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신상진 성남시장 당선인 “시민 직접 만나 소통”

수정: 2022.06.23 18:12

인수위 활동 중간성과 보고

확대보기

▲ 신상진 성남시장 당선이 23일 민선8기 성남시장직인수위 중간보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인수위 제공

신상진 경기 성남시장 당선인은 23일 “취임하면 공무원들을 통한 시민여론을 보고받지 않고 직접 시민들과 만나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성남시장직인수위원회 사무실에서 열린 인수위 활동 중간성과 보고 비공개회의에서 시민과 직접 소통을 강조하며 이같이 말했다.

신 당선인은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꿈과 희망을 주기 위해 성남에 거주하거나 이곳 출신인 저명인사들과의 만남 기회를 많이 만들겠다”며 “형식적인 만남보다 조촐하고 깊이 있는 모임을 만들어 내실 있게 운영하겠다”라고도 했다.

그는 인수위 5개 분과위원회별 보고를 받고 나서 인수위원들에게 공약과 관련해 실천 가능한 것과 실천 가능성이 부족한 것을 구분해줄 것을 주문했다.

취임 후 바로 실천할 수 있는 과제들과 그 밖의 중장기 과제들을 나눠 선정해줄 것도 당부했다.

그는 또 위례신도시 학교부족 신속 해결, 상대원 하이테크밸리의 퇴근 후 공동화 해소와 특화거리 조성, 성호시장 등 전통시장 번영 방안 마련 등도 검토하라고 당부했다.

인수위 관계자는 그동안 활동 성과에 대해 “시에서 넘겨받은 자료들과 제보 등을 통해 석연치 않은 시정의 여러 사안을 분석 중인데 인수위 활동 범위에 대한 법적 한계가 있어 당선인 취임 전에는 구체적으로 언급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민주당 소속 시장의 지난 12년 재임 기간에 행해진 각종 의혹을 확인해 바로 잡겠다는 것이 당선인의 의지”라며 “인수위 활동 성과에 대한 기록은 7월 말 백서로 발간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신동원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