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충북엔 이제 단체장 관사가 없다

수정: 2022.06.24 02:13

충북·보은·괴산 당선인 안 쓰기로
나머지 9개 관사는 이미 폐지돼

자치단체장들의 관사 시대가 막을 내리고 있다. 6·1 지방선거 당선인들이 잇따라 관사를 폐지하고 있어서다.

23일 충북도와 시군 등에 따르면 김영환 충북지사 당선인과 최재형 보은군수 당선인, 송인헌 괴산군수 당선인 등 3명은 관사를 쓰지 않기로 했다. 도내 나머지 9개 시군은 수년 전에 관사를 없앴다. 이들 3명이 관사 반납 약속을 이행하면 충북지역에서 관사를 쓰는 지자체장은 없게 된다.

충북도의 경우 이시종 현 지사가 청주시 사직동의 한 아파트(123㎡)를 관사로 사용 중인데 김 당선인은 청주에 보증금 1억 5000만원에 월세 150만원짜리 아파트를 자비로 구했다. 김 당선인은 관사 운영에 들어가는 얼마 안 되는 비용이라도 절감해 청년지원 사업 등에 쓰고 싶다고 했다. 현재 관사에 들어가는 비용은 도시가스비 등 연간 495만원이다. 도는 이 아파트를 매각할 방침이다.

최 당선인은 군정 살림살이가 넉넉하지 않은 만큼 관사를 쓰지 않고 현재 거주하는 집에서 생활하기로 했다. 민선 5~7기 보은군을 이끈 정상혁 군수는 보은읍의 한 아파트를 얻어 관사로 사용해 왔다. 군은 2010년 1억 5000만원에 이 아파트를 매입했다. 전기요금 등 관사 관리비로 연간 300만원 정도가 지출됐다.

송 당선인도 관사에 입주하지 않고 지금 살고 있는 아파트에서 출퇴근하기로 했다. 관사는 관선 시대의 유물로 권위주의의 상징이라는 게 이유다. 군은 의견 수렴을 거쳐 관사를 다른 목적으로 사용하거나 매각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이 관사는 2016년 1억 8900만원에 매입한 아파트로 이차영 현 괴산군수가 사용하고 있다. 각종 공과금은 이 군수가 자비로 내고 있다.

김태흠 충남지사 당선인, 박완수 경남지사 당선인 등도 관사를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이선영 사무처장은 “고향 사람이 지자체장이 되는 시대에 관사를 없애는 것은 바람직한 현상”이라며 “관사가 사라지면 지역에 있는 집을 팔고 서울 집을 남겨 두는 정치인들의 그릇된 모습도 없어질 것”이라고 했다.

청주 남인우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