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전북 상수도 누수율 서울의 11배… 낡은 관 교체 서둘러야

수정: 2022.06.24 10:22

21년 이상 된 노후관 37.3% 차지
누수율 22%로 전국 평균의 2배
지자체 재정 열악, 정비사업 난항

확대보기

▲ 20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 사거리 도로가 상수도관 파열로 추정되는 사고로 침수되어 있다. 본문과 직접 관련 없음. 2019.9.20
연합뉴스

전북의 상수도 누수율이 전국 평균보다 훨씬 높아 노후 상수관 정비가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전북도에 따르면 2020년 현재 전북의 상수도 누수율은 22.4%로 전국 평균 10.4%보다 2배 이상 높다. 특히 서울의 2%에 비해 11배 이상이고 전국 9개 도 평균 16.7%보다도 5.7% 포인트 높다.

이같이 전북의 누수율이 높은 것은 노후관이 많기 때문이다. 전북의 상수도관 1만 8534㎞ 가운데 21년 이상 된 노후관은 37.3%, 6920㎞에 이른다.

하지만 전북도 내 지자체들은 노후관 교체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지 못하고 있다. 막대한 예산이 소요되는 데 비해 재정 상태가 열악하기 때문이다.

더구나 도내 지자체의 상수도 특별회계는 노후관 교체보다 맑은 물을 공급하는 생산원가에 투입되는 재정이 많아 대대적인 노후관 교체사업을 추진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자체 예산으로 노후관을 정비하려면 수돗물값을 대폭 올려야 하는데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 실행하기도 쉽지 않은 실정이다.

대도시에 비해 농어촌이 많은 전북은 1인당 상수도관 길이가 긴 것도 노후관 정비사업을 추진하기 어려운 이유 중 하나다. 서울의 경우 1인당 상수도관 길이는 1.4m에 지나지 않지만 전북은 10.1m로 7.2배나 길다.

한편 전북도는 2017년부터 2024년까지 5098억원을 투입해 지방상수도현대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나 노후관 교체율은 30% 선에 머물 것으로 전망된다. 전북도 관계자는 “상수도관이 매설된 지 20년이 지났지만 재질에 따라 상태가 좋은 구간도 많아 낡은 구간부터 점진적으로 정비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