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영등포 청년 예술가 23명, 공연도 행사도 함께

수정: 2022.06.28 02:24

교류·활동 함께하는 ‘아트넷’ 추진

확대보기

▲ 아트넷 참여 청년 예술가들이 지난 24일 위촉장을 받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영등포구 제공

서울 영등포구가 청년 예술가를 발굴·지원하고, 지역 문화예술의 저변을 넓히기 위해 ‘청년 예술가 네트워크 사업 아트넷’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아트넷은 청년 예술가들의 정기적인 교류와 활동을 장려해 문화예술 행사 개최 등으로 주민들에게 문화예술 향유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문화기획, 미술, 사진영화, 무용, 음악 등 다양한 장르의 만 39세 이하 청년 예술가 23명이 참여해 오는 12월까지 진행된다.

청년 예술가들은 지난 24일 문래동 복합문화공간 ‘술술센터’에서 발대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발대식은 아트넷 활동 내용 소개와 위촉장 수여에 이어 참여자들 간 공감대 형성의 시간과 공연 등 다채로운 행사가 이어졌다.

이날 참석한 청년 예술가들은 월 1회 이상 정기 모임을 통해 네트워크를 이어 가는 한편 ▲문화예술 행사 기획 및 운영 ▲문화예술 생태계 조성 및 정책 발굴 등의 활동을 진행한다. 사업 기간 2회 이상의 지역 문화예술 행사 개최와 청년층이 참여하는 ‘생활 예술 동아리’도 구성한다. 동아리는 여가 생활로 즐길 수 있는 문화예술 분야를 선별 운영해 청년들의 참여를 유도할 계획이다.



이두걸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