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재개발·재건축 절차 간소화… 용산공원 조성에도 목소리 내겠다”[민선 8기 단체장에게 듣는다]

수정: 2022.06.28 02:24

박희영 용산구청장 당선인

주민들 개발 합의하면 행정 지원
대통령실 이전 관련해 의견 개진
이태원·경리단·해방촌 관광 연계
고질적인 쓰레기 투척 문제 해결
사무실만 있지 않고 구민과 접촉
거리 깨끗해졌단 말 듣도록 노력

확대보기

▲ 박희영 서울 용산구청장 당선인이 27일 용산구청장직인수위원회 사무실에서 서울신문과 인터뷰하며 민선 8기 구상을 밝히고 있다.
정연호 기자

“기대 이상의 압승이 기쁘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무거운 책임감이 생깁니다. 구청장실에 앉아 있는 게 아니라 구민 곁으로 다가가는 구청장이 되겠습니다. 현재 구민들의 개발 욕구가 그 어느 때보다 큰 만큼 재개발·재건축 사업을 적극 지원할 생각입니다.”

박희영 서울 용산구청장 당선인은 용산공원 조성, 국제업무단지 개발, 철도 지하화 등 용산의 도시경쟁력을 좌우할 핵심 공약을 이행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또 용산이 당면한 현안은 재개발·재건축 사업이라면서 주민들 간 합의가 이뤄진다면 구 차원에서 적극 지원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대통령 집무실이 이전하면서 새로운 ‘정치 1번지’로 떠오른 용산구에서 최초의 여성 용산구청장이 탄생했다. 박 당선인은 이번 6·1 지방선거에서 60.67%의 지지를 얻어 김철식 더불어민주당 후보(37.33%)를 여유 있게 제치고 승리했다. 그동안 단 한 번도 여성 구청장이 나오지 않았던 용산구에서 ‘유리천장’을 깬 주인공이 됐지만, 박 당선인은 기쁨보다 책임감이 앞선다고 했다.

27일 용산구청장직인수위원회 사무실에서 만난 박 당선인은 “첫 여성 용산구청장이란 타이틀을 얻은 만큼 잘해야겠다는 부담이 더 있는 게 사실”이라며 “오히려 선거운동 때보다 당선되고 나서 고민이 커졌다”고 말했다. 이어 “누가 봐도 잘 뽑았고, 최선을 다하는 구청장이란 평가를 받기 위해서는 무조건 구민 입장에서 생각해야 한다”며 “구민, 1300여명의 용산구청 직원들과 합심하면 좋은 결과가 나올 거라고 생각한 뒤 조금은 마음이 편해졌다”며 미소 지었다.

박 당선인은 통일부 장관인 권영세 의원의 정책특보와 용산구의원, 국민의힘 용산당협 부동산특별대책위원장 등을 지냈다. 그는 현재 용산구의 가장 시급한 문제로 재개발·재건축을 꼽았다. 박 당선인은 “용산구 16개 동 대부분이 개발 예정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시급한 현안”이라며 “지역별로 주민들 간 협의가 진행되고 있는데, 주민들의 뜻만 모아진다면 행정적 차원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을 생각”이라고 밝혔다. 구청이 개발의 방향이나 방식에 직접 개입할 수는 없지만, 주민 합의가 이뤄지면 행정적 절차 간소화 등을 돕겠다는 뜻이다.

확대보기

박 당선인은 대통령 집무실 이전의 최대 수혜자는 용산구민이 될 것이라고 했다. 박 당선인은 “용산공원 조성 특별법에 따르면 공원 조성과 관련해 정부가 전권을 가지고 있다”며 “우리 지역 안에 있지만 구는 어떤 의견도 낼 수 없고 서울시도 협의권만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집무실이 용산으로 왔기 때문에 그 과정에서 구와 협의할 일이 생겼고, 구가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여지가 생긴 것이라고 본다”며 “조속한 용산공원 조성을 위해 정부에 우리 목소리를 좀더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세훈 서울시장과의 시너지 효과도 기대해 달라고 했다. 박 당선인은 “오 시장과 용산 개발 방향에 대해 큰 이견이 없다고 보기 때문에 충분히 긴밀한 공조가 이뤄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당선인은 공교육 강화와 교육특구 추진, 문화관광벨트 조성 등을 공약했다. 교육 분야에서는 인공지능(AI)을 활용한 학력 진단 시스템 구축, 맞춤형 학습 지원과 사교육비 경감 등을 약속했다. 문화 분야에서는 이태원·경리단·해방촌을 연결하는 문화관광 트라이앵글을 조성하고 노들섬을 문화예술섬으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박 당선인은 “노후화된 학교 시설과 학습 환경을 개선하고 지역 명문고등학교를 육성할 것”이라며 “문화관광벨트는 임기 시작 후 조직 개편을 통해 구청 내 전담 부서를 만들어 집중 담당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박 당선인은 ‘쓰레기와의 전쟁’도 선포했다. 그는 “선거운동을 하며 주민들에게 많이 들었던 문제 중 하나가 의외로 쓰레기 문제”라면서 “용산은 구도심이어서 위치의 중요성에 비해 생활의 질이 떨어진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선 시범 동을 정해 고질적인 쓰레기 투척 문제 등을 해결해 나갈 것”이라며 “‘박희영 구청장이 되더니 거리가 확 깨끗해졌다’는 말을 들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최선을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