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생활자치 1번지’ 성북 모든 동네 주민총회

수정: 2022.06.28 02:24

20개 동 사업 논의하고 주민투표

‘생활자치 1번지’ 서울 성북구가 다음달부터 8월까지 20개 모든 동에서 주민총회를 연다고 27일 밝혔다.

주민총회는 주민이 제안한 동네 사업을 함께 논의하고, 주민투표로 주민자치계획을 수립·결정하는 주민 공론장이다. 주민자치계획은 자치회 운영계획을 비롯해 주민자치사업, 주민참여예산사업 등이 포함된다.

성북구는 지난해 코로나19 상황에서도 9700여명이 주민총회에 참여하는 등 열기가 뜨거웠다. 온라인 주민투표에 중점을 뒀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 주민총회에서는 ▲주민자치회 활동 보고 ▲사업계획에 대한 주민 숙의 과정 ▲주민투표 등을 종합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주민총회는 해당 동에 거주하거나 활동하는 주민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동별 일정은 성북구청 또는 동 주민센터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주민총회는 실질적인 주민참여와 주민자치를 실현할 수 있는 토대인 만큼 많은 주민이 적극적으로 참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희선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