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강서 다둥이 맘, 진료비 최대 30만원 드려요

수정: 2022.06.28 02:24

셋째아 이상 낳은 주민에게 지급

서울 강서구는 오는 7월부터 셋째아 이상 자녀를 출산한 여성을 대상으로 ‘다둥이 맘 산후회복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구는 출산장려 분위기를 조성하고자 출산 후 산모의 건강관리를 돕는 ‘다둥이 맘 산후회복 지원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서울시 다둥이 맘 산후회복 지원 시범사업 공모에 선정돼 관련 예산 2000만원도 확보했다.

사업 지원 대상은 다음달 1일 이후 셋째아 이상 출산하고 신청일 기준 관내에 6개월 이상 주민등록을 둔 여성으로, 출산 후 의료기관 진료로 발생한 본인 부담금 중 1인당 최대 30만원을 지급한다. 국민행복카드로 지원되는 임신·출산 진료비를 전액 소진한 경우여야 한다.

신분증과 함께 지원 신청서, 주민등록등본, 국민행복카드 소진 확인자료 등의 서류를 구비해 구보건소에 방문 신청하면 된다. 지원 대상으로 확인되면 보건소에서 지원 결정통지서를 발급받아 오는 12월 10일까지 관내 지정 의료기관 20곳 가운데 한 곳을 방문해 진료받을 수 있다.



이두걸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