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공공기관에서 32만 국가인물정보 직접 검색 가능해진다

수정: 2022.06.29 16:49

앞으로 모든 공공기관에서 32만명에 이르는 인물정보가 등재된 ‘국가인재데이터베이스(DB)’에 접속해 필요한 인재를 직접 찾을 수 있게 된다.

인사혁신처는 7월부터 ‘국가인재데이터베이스 직접 검색 서비스’를 전 공공기관으로 확대한다고 29일 밝혔다. 그동안 국가기관, 지방자치단체 및 일부 공공기관(130개)에서만 가능했던 직접 검색을 전 공공기관(350개)으로 확대해 사용의 편리성과 효율성을 높인 것이다. 채용시험 면접위원 등 다양한 분야의 인재를 확보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던 공공기관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국가인재데이터베이스는 정부 주요직위에 우수 인재를 임명?위촉할 수 있도록 공직후보자 등에 대한 정보를 수집·관리하는 시스템이다. 현재 보건복지 등 30개 분야의 전문가로 등록된 약 32만여명이 개방형 직위, 행정기관위원회 위원, 공공기관 임원 및 각급기관 채용시험 위원 등에 활용되고 있다. 지난 한 해 동안만 각급기관이 요청한 1만 3977개 직위에 국가인재데이터베이스를 통해 5만 3000여명의 후보자를 추천했다.

신병대 인재정보기획관은 “이번 직접 검색 확대로 공공기관의 국가인재 활용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국가인재데이터베이스의 활용범위를 넓히고 사용 편리성을 강화해 국가인재가 적재적소에 폭넓게 활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국진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