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짧지만 ‘핵잼’… ‘짤’ 찾아 나선 자치단체들

수정: 2022.06.30 03:46

쇼트폼 영상 공모전 앞다퉈 개최
핵심 전달 빨라 홍보용으로 제격

“짧지만 재미있고 강렬한 동영상을 찾아라.”

지방자치단체들이 유튜브 등에서 인기를 끄는 ‘쇼트폼’ 스타일의 영상 발굴에 나서고 있다. 짧지만 핵심만 빠르게 전달하는 영상을 통해 많은 사람에게 유쾌함을 선사하며 지역을 알리기 위해서다,

충북도는 ‘60초 영상 공모전’을 연다고 29일 밝혔다. 접수 기간은 다음달 1일부터 9월 18일까지다. 충북도를 소재로 한 창작 영상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상금은 대상 1편 300만원, 최우수상 1편 150만원, 우수상 2편 각 100만원, 입선 5편 각 50만원으로 총 900만원이다.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가 창의성, 흥미, 대중성, 기술완성도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9개 작품을 엄선할 계획이다. 도는 선정 작품을 충북도 공식 유튜브 채널과 페이스북, 블로그, 도정소식지에서 다양한 홍보콘텐츠로 활용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콘텐츠가 주는 영향력은 60초면 충분히 전달될 수 있다”며 “젊은 세대의 흥미를 유발하고 소통이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충북 청주시는 SK하이닉스와 손잡고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60초 영상 공모전’을 개최한다. 이번 공모전은 역사와 문화는 물론 첨단기술까지 갖춘 도시 청주를 짧은 영상에 담아 알리기 위해 기획했다. 주제는 메모리다. 작품 접수는 8월 22일부터 9월 5일까지다. 청소년부와 일반부로 나눠 진행하며 총상금은 3000만원이다. 청소년부와 일반부 통합 대상 1편에는 10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쇼트폼이 대세가 되자 제작에 도전하는 지자체들도 있다. 경북 성주군은 쇼트폼 콘텐츠 제작을 통한 공무원의 홍보 역량 증진을 위해 지난달 군 직원을 대상으로 쇼트폼 콘텐츠 제작 교육을 진행했다.

청주 남인우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