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평창 알펜시아 감정가 낮춰 팔고, 레고랜드 남 좋은 일 시켰다”

수정: 2022.06.30 03:46

김진태, 최문순 치적 칼검증 예고

“매각 공고 직전 감정가 절반으로
레고랜드 지급 800억, 매몰비용
매출 1000억 돼도 수익 2억 안 돼”

확대보기

▲ 김진태 강원도지사 당선인.
연합뉴스

민선 8기 김진태 강원 도정이 전임자인 최문순 지사가 치적으로 꼽고 있는 평창 알펜시아리조트 매각과 춘천 레고랜드 유치 과정에 대한 ‘칼날 검증’을 예고했다.

도지사직 인수위원회인 ‘새로운강원준비위원회’(이하 준비위)는 29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알펜시아 매각, 레고랜드 유치 과정의 부당성을 강하게 주장했다. 이날 준비위는 도가 알펜시아 매각을 위해 감정가를 의도적으로 낮췄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윤준호 준비위 기획행정분과 위원은 “2019년 말 기준으로 2020년 3월 산정한 알펜시아 감정가는 9696억원이었는데 매각 공고를 목전에 둔 2021년 4월 용역에서 평가액은 5469억원으로 나왔다”며 “도가 용역사에 평가액이 낮게 나올 수 있는 조건으로 용역을 의뢰했다”고 했다.

이어 “알펜시아가 흑자를 낸 2018년은 제외하고, 적자를 낸 2014~2017년과 2019년으로 5개년치 영업 손실 평균액을 적용해 30년간 운영 시 발생할 경제적 손실을 추산하라고 주문했다”며 “도는 이렇게 나온 5469억원을 도의회에 감정가로 보고했다. 이는 허위로 보고한 것”이라고 했다.

준비위는 레고랜드 유치 과정에 대해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조건으로 (멀린사와의) 계약이 이뤄졌다”고 지적했다.

김기선 준비위원장은 “레고랜드 총사업비 2600억원 중 (강원도 출자기관인) 중도개발공사가 800억원을 지급했는데 이는 수익이 전혀 발생하지 않는 매몰비용이나 다름없다”며 “연간 200만명이 입장해 1000억원의 매출이 발생할 경우 도가 얻는 수익은 1억 8000만원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춘천 김정호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