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뽑혔다, 의장 3명·부의장 7명… 불었다, 강원 시·군의회 ‘여풍’

수정: 2022.07.05 02:18

정정순, 만장일치 삼척 의장
김영숙, 횡성의회 첫 역사 써

민선 8기와 함께할 강원도 내 시·군의회에서 여풍(女風)이 거세게 불고 있다.

4일 도내 시·군의회에 따르면 의회 18곳 가운데 16곳이 의장단 구성을 완료했다. 나머지 2곳인 춘천·동해시의회는 늦어도 다음 주초 의장단 선출을 마칠 예정이다.

확대보기

▲ 정정순(국민의힘·3선) 의장

의장단이 구성된 16곳 중 3곳인 삼척시의회, 횡성군의회, 영월군의회는 ‘여성 의장 시대’를 열었다. 삼척시의회는 재적 의원 8명 만장일치로 정정순(국민의힘·3선) 의장을 선출했다. 정 의장은 6대 시의회에 비례대표로 입성한 뒤 7대에서 재선 의원을 지냈고, 8대에서 낙선한 후 이번 9대에서 비례대표로 다시 배지를 달았다.

확대보기

▲ 김영숙(국민의힘·3선) 의장

횡성군의회에서는 김영숙(국민의힘·3선) 의장이 총 7표 가운데 과반인 5표를 얻으며 의사봉을 쥐었다. 7대 군의회에 비례대표로 당선된 김 의장은 8대에서 부의장을 지냈고 이번에 3선 고지를 밟았다. 삼척시의회와 횡성군의회에서 여성 의장이 선출된 건 1991년 양 의회 개원 이래 이번이 처음이다.

확대보기

▲ 심재섭(국민의힘·재선) 의장

영월군의회에서는 심재섭(국민의힘·재선) 의장이 출석 의원 6명 모두의 찬성을 얻어 당선됐다. 심 의장은 비례대표로 7대 군의회에서 활동했고 8대에서 낙선한 뒤 이번 9대에서 재입성했다.

여성 부의장도 7명 배출됐다. 이들 중 태백 이경숙·속초 염하나·화천 이선희·고성 이순매·양양 최선남 부의장은 국민의힘 소속이고, 원주 최미옥·홍천 최이경 부의장은 더불어민주당 소속이다.



춘천 김정호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