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용산 “열대야 땐 호텔 쉼터로 오세요”

수정: 2022.07.05 02:18

새달까지 객실 7곳 안전숙소 활용
폭염특보 때 65세 이상 이용 가능

서울 용산구는 주거환경이 열악한 주민들이 열대야를 피할 수 있도록 이달부터 다음달까지 두 달간 ‘무더위쉼터 안전숙소’를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안전숙소는 폭염특보 발령 시 평일 오후 3시부터 다음날 오후 1시까지 이용 가능하다. 주말은 오후 5시부터 이용할 수 있다. 구는 남영동에 있는 뉴월드호텔과 업무협약을 맺고 최대 7개 객실을 무더위쉼터로 활용한다.

지원 대상은 용산구에 사는 65세 이상 어르신이다. 주소지 동주민센터를 방문해 신청하거나 생활관리사 등을 통해 대리 신청도 가능하다. 신청자들은 확인증을 발급받은 뒤 객실을 이용하면 된다. 폭염특보 발효 상황에 따라 최대 3박 연속으로 이용할 수 있으며, 확인증에 명시된 기간의 숙박비는 전액 구에서 지원한다.

박희영 용산구청장은 “올해 최악의 더위가 예상되는 가운데 전기요금 인상으로 냉방비 부담이 커진 상황”이라며 “무더위쉼터, 그늘막 운영은 물론 도심 내 기온을 낮출 방법 등을 다각적으로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최선을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