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대통령기록관, ‘대한민국 우주개발 30년의 꿈’ 온라인 공개

수정: 2022.08.03 14:49

달 탐사선 다누리호 발사를 맞아 30년에 걸친 우주개발의 생생한 흔적을 되짚을 수 있는 대통령기록물이 선보인다.

행정안전부 대통령기록관은 우주개발 관련 대통령기록물을 4일부터 온라인으로 공개한다고 3일 밝혔다.

우리나라의 우주개발 관련 정책은 1993년 한국항공우주연구소가 작성해 대통령에게 보고한 ‘21세기에 대비한 항공우주산업의 육성방안’에 처음 담겼다. 항공우주산업을 육성해 2000년대 세계 10위권에 진입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국가 차원의 첫 우주개발 계획은 1996년 세워진 ‘우주개발중장기 기본계획’이다. 역시 항우연이 대통령에게 보고한 문건으로 향후 20년간 4조 8000억원을 투자하고 4000명의 전문 인력을 투입해 19기의 과학 로켓, 우주 발사체를 개발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2008년에는 우리 땅에서 우리 발사체로 달 탐사 위성을 자력 발사하기 위한 기술을 개발하고 위성 및 우주발사체의 핵심 기술을 보유한 세계 7위권의 우주 강국 도약을 목표로 삼았다. 우리나라 최초의 우주발사체 나로호와 한국형발사체 누리호의 개발 계획도 볼 수 있다. ‘나로호 개발사업 보고’는 2012년 항우연이 대통령에게 보고한 문건으로 러시아와 기술협력 배경 및 성과, 실패 원인 규명 쟁점 사항과 이를 바탕으로 세운 개선 계획이 첨부돼 있다. 나로호 3차 발사 기준일과 발사기준시각을 대통령에게 보고한 기록물도 있다.

나로호 성공 후 정부는 누리호 개발을 추진했고, 관련 내용은 2016년에 작성된 ‘한국형발사체 개발 추진현황 및 향후 계획’에 담겨 있다. 이 계획은 대통령 자문기관인 국가우주위원회의 심의를 위해 미래창조과학부에서 작성한 문건이다.

한국 최초의 우주인 배출 관련 기록도 있다. 2006년에 작성된 문건인 ‘한국우주인 배출사업 관련’은 2008년 4월 러시아 소유즈호에 탑승해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도착한 후 지상과 교신 및 과학임무를 수행할 후보를 선발한다는 내용이다.

확대보기

▲ 「21세기에 대비한 항공주주사업의 육성방안」(1993, 항공우주연구소)



강국진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