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대구, 학생수 감소한 교동중·조야초 2곳 내년 통폐합

수정: 2022.08.05 03:57

대구에서 내년 3월 2곳의 초·중학교가 통폐합된다.

4일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북구 읍내동 교동중학교를 인근 학교인 관음중, 칠곡중과 통폐합한다. 또 북구 조야동에 있는 조야초등학교를 서변초 조야분교장으로 개편한다. 출산율 저조로 학령인구가 감소한 게 원인이다. 학교 통폐합은 학생수가 200명(농촌 지역은 60명) 이하인 소규모 학교를 대상으로 학부모 3분의2 이상이 동의하면 추진할 수 있다.

교동중은 2018년부터 학생수가 200명 미만으로 줄기 시작해 올해 85명에 그치자 학부모 84.9%가 통폐합에 찬성했다. 조야초는 10년 전 105명에서 지속적으로 감소해 올해는 34명에 그쳤다. 그러나 학부모 23.1%만이 통폐합에 찬성함에 따라 여론, 통학 여건 등을 고려해 분교장으로 개편하게 됐다. 대구의 초·중·고 학생수는 지속적으로 줄어들고 있다. 2013년 33만 4369명이던 학생수가 올해 24만 2822명으로 27.4% 감소했다. 이로 인해 그동안 9개 학교가 통폐합으로 사라졌다.





대구 한찬규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