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농업 경제 살리고 관광 인프라 늘려 ‘행복한 부자 횡성’ 구현” [민선 8기 단체장에게 듣는다]

수정: 2022.08.05 03:57

김명기 강원 횡성군수

43년 농협 근무 노하우·행정 접목
군수실 1층에… 군민과 소통 강화

농산물 안정기금 조성 소득 증대
가축분뇨 자원화, 환경 문제 해결

확대보기

▲ 김명기 횡성군수가 4일 군청 집무실에서 서울신문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농협에서 43년 근무하면서 쌓은 경험과 노하우를 행정에 접목시켜 공직 사회를 일신하겠습니다. 공직을 비롯한 전 분야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 ‘부자 횡성’, ‘행복 횡성’을 구현하겠습니다.”

김명기 강원 횡성군수는 4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군정 목표인 ‘군민이 부자 되는, 희망 횡성·행복 횡성’에 대해 설명하며 이같이 밝혔다. 김 군수는 농협중앙회에서 강원지역본부장, 상무, 농협정보시스템 대표이사 등을 지낸 경제인이자 농업 전문가답게 농업 경제와 지역 경제를 살리는 데 군정의 초점을 맞추고 있다.

확대보기

그는 “농업 경제 살리기는 두 가지의 큰 틀에서 접근해야 한다”며 “하나는 농산물 생산 원가를 절감하는 것이고, 또 하나는 농산물을 잘 팔아서 소득을 올릴 수 있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김 군수는 우선 100억원 규모의 농산물 가격 안정 기금을 조성하고 가축 분뇨 자원화 사업도 벌인다. 김 군수는 “가축 분뇨는 축산 농가의 골칫거리지만 잘 활용하면 훌륭한 자원이 될 수 있다”며 “현대화된 가축 분뇨 처리 기법을 도입해 환경 문제를 해결하며 지속 가능한 축산의 초석을 놓을 계획”이라고 했다. 이어 “횡성호수길, 태기산, 주천강 등 천혜의 자연을 활용해 관광 인프라를 확대하고 소비를 촉진하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면 지역 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것”이라고 자신했다.

김 군수는 기업인 특유의 강한 리더십과 추진력을 바탕으로 군민과의 소통에도 힘쓰고 있다. 김 군수는 취임과 동시에 ‘군수실 1층 이전’ 공약을 실천하며 군민과의 스킨십을 강화하고 나섰다. 그는 “40여년 만에 이뤄지는 집무실 이전에는 군민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고, 늘 열린 자세로 소통하겠다는 의지가 담겼다”며 “군민과의 약속을 소중히 하는 군수, 군민과의 신뢰를 최우선으로 하는 군수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공군 곡예비행팀 블랙이글스 소음 문제에 대해 김 군수는 “주민과 군, 공군이 참여하는 민관군 실무협의회를 통해 실천 가능한 소음 저감 대책을 이끌어 내겠다”며 “특히 주민들의 힘과 지혜를 모아 국회, 국방부 등에 요구해 근본적인 해결책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4년 뒤 예상되는 횡성의 변화상을 묻는 말에 그는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선 횡성의 미래인 청년 인구 유입이 중요하다”며 “앞으로 4년간 청년이 살기 좋은 횡성을 만들어 지방소멸 걱정 없는 젊고 활력 넘치는 횡성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답했다.



글·사진 횡성 김정호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