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성북 1인 가구 맞춤형 사업에 어르신·대학생 ‘好好’

수정: 2022.08.08 02:07

홀몸 어르신 응급상황 대처 쉽게
집 방문 도로명주소 스티커 배부
전월세 안심계약·방범 서비스도

확대보기

▲ 서울 성북구가 중장년 1인 가구를 대상으로 진행하는 요리 교실 ‘혼스쿠킹’에 참여한 주민들이 요리 강의를 듣고 있다. 성북구 제공

서울 성북구가 세대별 1인 가구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펼쳐 눈길을 끌고 있다. 1인 가구 가운데서도 비율이 높은 홀몸 어르신, 대학생, 사회초년생의 생활 특성을 반영한 지원에 나서고 있다.

우선 구는 지역 특성상 저층 주거지에 많이 거주하는 홀몸 어르신을 대상으로 도로명 주소 스티커를 배부하고 있다. 도로명 주소에 익숙하지 않은 어르신들이 응급 상황이 발생해도 구조 기관에 정확한 주소를 전달하지 못해 골든 타임을 놓치는 경우가 많았다. 이에 구는 동 주민센터, 민간 종합 복지관을 통해 도로명 주소 스티커 1만 7000여개를 전달하고 있다. 구 관계자는 “스티커를 전하는 과정에서 어르신들의 안부를 직접 확인하는 효과도 있다”고 설명했다.

중장년 1인 가구를 대상으로 진행하는 요리 교실 ‘혼스쿠킹’도 반응이 좋다. 즉석식품이나 배달 음식으로 건강을 해치기 쉬운 중장년층을 위해 다른 주민들과 함께 직접 요리를 만들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수업 후 남은 재료를 가져가 집에서 요리를 복습할 수도 있어 주민들에게 인기가 좋다.

주택 임대차 계약을 위해 집을 보러 가거나 계약서를 작성할 때 어려움을 느끼는 1인 가구를 위한 ‘전월세 안심계약 도움 서비스’도 있다. 구가 선정한 상담 매니저가 전월세 계약 상담을 해 주고, 집을 보러 갈 때 동행하기도 한다. 구 관계자는 “지역에 대학이 8곳이나 있는 만큼 대학생과 사회초년생들의 문의가 많고 대학 총학생회에서도 이 사업을 적극 알리고 있다”고 전했다.

주거 침입 등 각종 범죄에 노출된 1인 가구를 위한 범죄 예방 사업도 있다. ‘안심마을보안관’은 1인 가구가 밀집한 지역에서 심야 시간에 순찰 활동을 하고 있다. 또 구는 전월세 보증금 2억원 이하의 여성 1인 가구 또는 범죄 피해를 경험한 남성 1인 가구를 대상으로 휴대용 비상벨, 창문 안전 잠금장치 등 안심 장비를 지원하고 있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최근 1인 가구가 급증하는 만큼 이들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선제적으로 발굴하고 추진해 1인 가구가 행복하고 안전한 도시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조희선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