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당감·개금부터… ‘15분 도시 부산’ 건설 본격 시동

수정: 2022.08.16 03:19

선도 사업 ‘해피챌린지’ 대상 선정
2024년까지 5곳에 각 300억 투입

15분 거리 내에서 편의시설과 공동체 프로그램 이용이 가능한 ‘15분 도시 부산’ 사업이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었다.

부산시는 ‘15분 도시 부산’의 마중물 사업인 ‘해피(Happy)챌린지’ 대상지로 부산진구 당감·개금생활권(부암3동, 당감1·2·4동, 개금3동)을 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시는 오는 10월 예산을 편성해 내년 1월부터 1년 6개월간 사업을 추진한다.

시에 따르면 15분 도시는 이동을 최소화하고, 생활권 내에서 일상생활이 가능한 도시를 의미한다. 목표는 첨단스마트 기술을 이용해 교통·주거·환경·시설의 비효율을 해결하고 시민들에게 편리한 삶을 제공하는 그린 스마트도시 조성에 뒀다.

해피챌린지는 박형준 부산시장의 제1호 공약인 ‘15분 도시 부산’을 조성·확대하기 위한 선제 사업이다. 시는 올해부터 2024년까지 62개 생활권 가운데 5개 대표 생활권을 선정하고 생활권당 300억원을 투입해 보행 기반 생활 편의시설을 확충하는 등 15분 도시 확산 모델을 조성한다.

시는 ‘민관 공동 선정위원회’를 구성해 1차 사업에 신청한 15개 생활권 중 ▲서구 대신생활권 ▲영도구 신선·남항생활권 ▲부산진구 당감·개금생활권 ▲북구 만덕생활권 ▲수영구 망미·수영생활권 등 5개 예비 후보지를 선정한 뒤 부산진구 당감·개금생활권을 최종 후보지로 결정했다. 시는 또 15분 도시의 확산과 자치구·군의 참여를 독려하려고 해피챌린지 시범사업 대상지로 영도구 신선남항권, 수영구 망미수영권 2곳을 추가 선정했다. 시 관계자는 “해피챌린지 사업은 자치구·군과 주민, 민간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부산 정철욱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