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유정희 서울시의원 “관악구 피해지역의 특별재난지역 선포 강력 촉구”

수정: 2022.08.17 20:32

확대보기

서울특별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부위원장 유정희 시의원(더불어민주당, 관악4)은 이번 집중호우로 피해받은 관악구 삼성동 시장 일대, 신림동 골목길과 도림천 등 수해 현장을 방문하여 피해 규모를 확인하고 관악구 피해지역의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강력히 요구했다.

이번 집중호우로 인해 15일 기준 7개 자치구에서 1만 9627건의 피해가 발생했고 약 940억 원의 재산피해, 3700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으며, 관악구의 경우 5654건의 피해와 약 219억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수해 현장을 방문한 유 의원은 “도림천 우안 산책로, 자전거길, 수변무대 등 도림천이 통째로 유실됐고 산책로 탄성포장은 종잇장처럼 구겨졌다”며 “조속한 복구와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재난극복을 위해 하루속히 관악구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줄 것을 강력 촉구한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