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송파 혼자 사는 청년에게 ‘오롯이’

수정: 2022.09.21 01:20

저소득 150명에게 키트 제공
구급함·마스크와 정보 인쇄물

확대보기

▲ 서울 송파구가 청년 1인가구에 제공하는 송파형 청년키트 ‘오(五)롯이’.
송파구 제공

서울 송파구가 청년 1인가구를 대상으로 ‘오(五)롯이’ 청년키트를 제공한다고 20일 밝혔다.

송파형 청년키트 오(五)롯이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협업해 제작·공급된다. 청년층의 건강 증진과 생활 안정을 위해 동 주민센터에서 선정한 저소득 청년 1인가구 150명에게 전달된다.

다섯 가지의 물품을 담고 있는 오(五)롯이는 ▲구급함 ▲방역용 마스크 ▲안심병원 리플릿 ▲청년 정책 리플릿 ▲취업정보 리플릿으로 구성됐다. 비상시 필요한 각종 상비약품을 비롯해 청년일자리사업 및 취업과 관련된 정보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구에서 진행하는 청년 정책과 행정 서비스를 적극 활용할 수 있다. 구는 시범사업으로 실시한 오(五)롯이 후원품 나눔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안전 사각지대에 놓인 청년 1인가구를 지원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21일에는 구청에서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서울지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오(五)롯이 후원품 전달식을 진행한다. 서강석 송파구청장은 “청년을 위한 다양한 정책과 서비스를 발굴해 청년들이 꿈을 키우고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장진복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