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쌀값 폭락에 수확 앞둔 벼 갈아엎어

수정: 2022.09.22 09:55

정부에 성난 농심 2제

충남 농민들, 조속한 대책 촉구
“물가까지 치솟아 절망적” 눈물

확대보기

▲ 천안농민회와 주민들이 21일 충남 천안시 풍세면 농지에서 쌀값 폭락 대책 마련 등을 위해 벌이는 논갈이 투쟁을 한 농민이 안타깝게 바라보고 있다.

“물가는 치솟지만 벼 수확을 앞둔 쌀값은 20% 폭락했습니다.”

21일 오전 충남 천안시 풍세면 약 2100㎡의 논에서 ‘쌀값 폭락’이라고 적힌 깃발이 달린 대형 트랙터 4대가 수확을 앞둔 벼를 갈아엎고 있었다. 가을 햇볕에 노랗게 익어 가는 자식 같은 벼들이 트랙터 바퀴에 갈려 쓰러지는 모습을 본 일부 농민들은 “처참하고 절망적이다. 가슴 한 곳이 뻥 뚫린 것처럼 아프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전국농민회총연맹 천안농민회 회원과 주민 50여명은 이날 쌀값 폭락 등에 따른 정부의 대책 마련을 요구하며 논갈이 투쟁을 벌였다. 충남 15개 시군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열렸다. 이들은 올해 풍년이지만 쌀값이 10년 전 가격으로 폭락했고 면세유·농자재값·인건비 등이 폭등해 농사를 지을 수 없다고 하소연했다.

이들은 “1년 농사 수확의 기쁨으로 설레야 할 농민들의 가슴은 갈기갈기 찢어지고 있다”며 “오르지 않는 것은 농산물 가격뿐 농사짓는 게 죄가 되는 세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밥 한 공기 300원 보장’, ‘양곡관리법 개정’ 등을 촉구했다.



글·사진 천안 이종익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