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예술·음악·관광… 축제로 물드는 서울

수정: 2022.09.22 03:37

30일 개막하는 ‘서울뷰티먼스’
한 달 동안 10개 행사 ‘릴레이’
비보이·거리예술·국악축제도

확대보기

▲ ‘서울비보이페스티벌’(포스터)

가을을 맞아 서울은 거대한 축제의 장으로 변신한다. 예술, 음악, 전통 등 서울 고유의 맛과 멋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행사가 펼쳐진다.

서울시는 오는 30일부터 11월 2일까지 서울 전역에서 ‘서울뷰티먼스’를 연다고 21일 밝혔다. 이 행사는 ‘뷰티’의 개념을 화장품, 미용뿐 아니라 한류 콘텐츠, 디자인, 라이프스타일 체험과 관광 등으로 확장해 ‘뷰티 도시’ 서울의 매력을 알리고자 기획됐다.

서울뷰티먼스는 산업, 여행·관광, 문화 등 3개 분야별로 총 10개 행사를 10월 한 달간 릴레이로 연다. 산업 분야에서는 대규모 글로벌 뷰티박람회 ‘서울뷰티위크’(30일~10월 2일)가 동대문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일대에서 펼쳐진다. 3년 만에 현장에서 진행되는 ‘서울패션위크’는 10월 11∼15일 DDP, 광화문광장 등에서 열린다. 여행·관광 분야에서는 한옥스테이, 인왕산 인문학 트레킹 등을 경험할 수 있는 체험형 관광 행사 ‘뷰티트래블위크’(30일∼10월 5일)와 미식 축제 ‘테이스트 오브 서울’(30일∼10월 6일)이 진행된다. 노들섬에서 즐기는 ‘서울뮤직페스티벌’(10월 13~16일)과 빛 축제 ‘서울라이트’(30일~10월 9일) 등 문화 행사도 준비돼 있다.

이 외에 코로나19 발생 이후 한동안 비대면으로 진행된 축제가 올해부터 현장으로 돌아온다. 24일 노들섬에서는 ‘서울비보이페스티벌’(포스터)이 열린다. ‘브레이킹’이 2024년 파리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되며 비보잉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스트리트 댄스 문화를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또 30일∼10월 2일 서울광장 및 노들섬 일대에서는 설치 미술, 서커스 등을 즐길 수 있는 ‘서울거리예술축제’가, 창덕궁 앞 돈화문로 일대에서는 ‘서울국악축제’가 펼쳐진다.



조희선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