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은평 사회적 약자 지원에 84억원

수정: 2022.09.22 03:37

첫 추경 520억원 편성하기로
구민 편의 90억·재난 예방 60억

서울 은평구는 사회적 약자 지원과 도시 경쟁력 제고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민선 8기 첫 추가경정예산안 520억원을 편성한다.

구는 21일 순세계잉여금과 일반조정 교부금, 국·시비 보조금, 불용 예상 세출예산 조정 등을 통해 520억원의 추경 재원을 마련하고 지난 16일 추경 편성안을 구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추경 주요 내용은 ▲사회적 약자 지원 84억원 ▲구민 편의 및 도시 경쟁력 제고 90억원 ▲재난예방 안전환경 조성 60억원 등이다.

사회적 약자 지원 분야에는 생계곤란 등 위기상황에 직면한 저소득 가구를 지원하는 국가형 긴급복지지원사업, 만 8세 미만으로 확대된 아동수당 지원 등이 있다. 구민 편의 및 도시 경쟁력 제고 분야는 주민 편의 향상을 위한 역촌동 행정복지타운 건립, 구민 문화·여가 수요에 대응하는 등기소부지 복합문화시설 건립 등에 예산이 투입된다.

또 지난달 집중호우로 인해 무너진 축대, 도로, 산림 위험수목 정비 등 구민 안전과 직결되는 시설물 복구 등 재난예방 안전환경 조성에 60억원이 편성됐다.

김미경 은평구청장은 “예산이 확정되면 사업의 효과가 즉각적으로 나타날 수 있도록 후속 절차를 최대한 신속히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재홍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