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동대문 반려동물 전문가 ‘펫시터’ 육성

수정: 2022.09.22 03:37

무료 교육 후 취업까지 연계

서울 동대문구는 반려동물 인구 1000만명 시대를 맞아 수요가 높아지는 반려동물 전문가 ‘펫시터’ 양성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구는 펫시터 양성 교육과정을 전액 무료로 진행한다. 교육은 ▲펫시터의 역할 ▲반려견의 놀이 종류 ▲대표적인 문제행동 원인과 해결 방법 ▲펫시팅 환경 조성하기 등 펫시터 활동을 위한 필수적인 내용으로 구성했다.

교육은 다음달 24일부터 27일까지 총 4일간 16시간 과정으로 진행한다. 교육 이수 후에는 펫시터로 활동할 수 있도록 반려동물 돌봄 매칭 플랫폼에 등록해 취업까지 연계할 계획이다. 반려견 돌봄 경험이 있는 만 18세 이상의 구민이면 누구나 다음달 18일까지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구는 서류 및 면접심사를 거쳐 최종 30명을 선정할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반려동물 관련 산업이 크게 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반려견을 키우고 있거나 키웠던 경험이 있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취업까지 이어질 수 있는 교육과정을 준비했다”며 “구민들을 위해 시대변화에 따른 새로운 일자리 창출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선을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