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10월, 은평구민들 축제로 하나 된다

수정: 2022.09.27 01:19

1~8일 파발제·은평누리축제
드론 퍼포먼스·인기 가수 공연

확대보기

▲ 2019년 은평 파발제 거리 행진에 지역 구민들이 함께 웃으며 행사를 즐기고 있다.
은평구 제공

서울 은평구는 다음달 1~8일 지역 최대 축제인 ‘2022 파발제·은평누리축제’를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구는 은평을 대표하는 축제인 ‘파발제’와 ‘은평누리축제’를 통합해 코로나19 이후 일상회복과 함께 은평 구민들을 하나로 모을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특히 거리 행진을 하며 지역 주민들과 함께하는 파발제는 2019년 이후 코로나19로 중단됐다 3년 만에 열린다. 구는 5만명 이상의 주민들이 이번 축제를 함께 즐길 것으로 예상한다.

축제 첫날인 1일 오후 6시 전야제에서는 은평구 홍보대사인 가수 김연자를 비롯해 김현정, 박강성, 조관우 등 인기 가수들이 총출동해 축하 공연 무대를 펼친다. 2일 오후 1시 구파발 만남의 광장에서 열리는 파발제 개막식에서는 말을 대신해 드론을 띄워 구파발에서 불광천을 잇는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축제 마지막 날인 8일은 오후 6시 불광천 수상무대에서 은평구 홍보대사 아이키와 송대관, 더원, 김태우, 라포엠 등 스타들이 축제의 막을 내린다.

김미경 은평구청장은 “코로나19 이후 3년 만에 온전히 대면으로 열리는 축제인 만큼 새로운 시도와 풍성한 볼거리를 마련했다”며 “가을 정취와 함께 축제의 즐거움을 만끽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재홍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