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여성 운전자 정비교실 운영하는 영등포

수정: 2022.09.27 01:19

새달 5~6일 구청 별관 등서 진행
배터리 확인·오일 교체 직접 체험

확대보기

▲ 서울 영등포구 대림3유수지에서 자동차 정비 실습 중인 강사와 주민들.
영등포구 제공

서울 영등포구가 다음달 5일부터 이틀간 여성 운전자를 대상으로 자동차 정비교실을 무료로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구는 면허증 소지자의 약 43%이지만 정비에 익숙하지 않은 여성 운전자를 위해 2006년부터 정비교실을 운영 중이다. 올해 정비교실은 5일과 6일 오전 10시부터 낮 12시까지 영등포구청 별관과 대림3유수지에서 진행된다. 수업은 서울시 자동차전문정비사업조합 영등포구지회 소속 전문 정비사들이 강사로 나선다.

5일에는 영등포구청 별관 5층 강당에서 윤활 장치, 배기 장치, 냉각 장치 등 자동차 관련 기초 지식에 대한 이론 강의가 진행된다. 6일에는 대림3유수지에서 수업이 이뤄진다. 수강생들은 자차를 가져와 직접 보닛을 열어 내부 장치를 살펴보고 이론 수업으로 배운 내용을 확인한다. 배터리 확인, 냉각수 보충, 오일 교체 등을 직접 해 보며 자가 차량 점검 능력을 기른다. 차량이 없는 수강생들도 참관할 수 있다.

수강료는 전액 무료이며, 오는 30일까지 선착순으로 50명을 모집한다. 수강을 희망하는 구 거주 여성은 구청 보육지원과로 신청하면 된다.

최호권 영등포구청장은 “안전한 자동차 운행을 위해서는 차에 대해서도 잘 알아야 하는 만큼, 지역 여성 운전자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두걸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