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서울 최연소 구의장… “소통·혁신하는 모습 보여 드릴 것”[의정 포커스]

수정: 2022.09.27 01:19

허광행 강북구의회 의장

주민들 찾아가 건의 사항 들어
재개발 행정 절차 간소화 추진

확대보기

▲ 허광행 서울 강북구의회 의장이 지난 20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앞으로의 구정 활동 방향을 설명하고 있다.
강북구의회 제공

“젊은 구 의장으로서 소통, 혁신, 새로움을 슬로건으로 정했습니다. 열심히 뛰는 의장의 모습을 보여 드리겠습니다.”

허광행(44) 서울 강북구의회 의장은 지난 20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젊은 의장이기 때문에 혁신적이고 개혁적일 수 있다는 게 장점”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번 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한 허 의장은 9대 강북구의회 전반기 의장에 올랐다. 25개 서울시 자치구 중 최연소다.

소통을 강조하는 허 의장은 이달부터 ‘찾아가는 의회 현장민원실’을 시작했다. 지난 7일 미아동복합청사 앞에서 약 두 시간 주민들의 건의 사항을 직접 들었고, 앞으로는 매주 수요일 지역에 있는 주민센터 등을 찾는다. 허 의장은 “소통을 슬로건으로 내세웠기 때문에 직접 주민들의 가려운 부분을 긁어 드리고자 찾아가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의장이 된 뒤 가장 먼저 구정 질문 규칙을 개정했다. 구의회는 1년에 두 번 집행부를 대상으로 구정 질문을 하는데, 이번에 ‘긴급 현안 질문’을 만들어서 상시적으로 가능하도록 열어 놨다. 허 의장은 “최근 발생한 수해처럼 큰일이 생기면 바로 구청장이나 부구청장 등 집행부를 상대로 질의응답하고 피드백을 받을 수 있도록 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제가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장이고 이순희 강북구청장도 민주당 소속이지만 할 말은 하는 역할을 맡겠다”며 구청에 대한 견제와 감시도 충실히 하겠다고 했다.

초선 의원 때는 가칭 ‘허광행 3법’을 만드는 등 활약했다. 행정사무의 민간위탁에 관한 조례, 영유아 보육 조례, 사회복지시설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 등 3개 조례안을 개정해 민간위탁 사업의 투명성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허 의장은 “초선 의원 때는 아이 둘을 키우는 학부모답게 아이들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졌다”며 “강북구의 교육경비 보조금이 3년간 동결돼 있던 것을 구정 질문을 통해 바로잡기도 했다”고 말했다.

가장 시급하게 해결해야 할 강북구 현안으로 재개발·재건축을 꼽은 허 의장은 “현재 강북구에 소규모 주택 등 재개발·재건축을 추진 중인 곳이 굉장히 많다”며 “관행적으로 처리하던 행정 절차를 간소화할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최선을 기자
조희선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