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영등포 주거침입 절도 피해 절반 뚝… 범죄 예방용 시설물 설치 효과 컸다

수정: 2022.09.29 23:15

작년 일부 동에 LED 비상벨 설치
주거침입 절도 1년간 10건 그쳐
여성 1인 가구 피해 예방에 활용

확대보기

▲ 영등포구청 직원이 LED 비상벨 안내판을 점검하고 있다.
영등포구 제공

서울 영등포구가 경찰의 범죄 위험도 예측·분석 시스템(Pre-CAS)을 활용해 주거침입 절도 발생 건수를 절반가량 줄였다고 29일 밝혔다.

범죄 위험도 예측·분석 시스템은 인구, 폐쇄회로(CC)TV 등 공공데이터와 범죄 발생 건수, 신고 내용 등 치안 데이터를 인공지능(AI)으로 분석한 뒤 일정 구역의 시간대별 위험도 등급을 예측해 표시한다. 지난해 5월부터 전국에 확대 운영되고 있다.

구는 지난해부터 영등포경찰서와 협력해 이 시스템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위험도가 높은 일부 동에 LED 비상벨과 태양광 표지판 등 범죄 예방 시설물(CPTED)을 설치했다.

그 결과 해당 동의 주거침입 절도 건수는 2020년 19건에서 지난해 10건으로 47.4% 줄었다. 이는 같은 기간 전국(6.5%)과 서울시(8.5%), 영등포구 전체(33.4%)의 주거침입 절도 건수 감소율보다 높은 수치다.

구는 영등포경찰서와 손잡고 최근 심각한 사회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여성 1인 가구 대상 범죄 예방에도 시스템을 활용하고 있다. AI 위험도 예측 결과 여성 1인 가구가 많이 사는 지역에는 오전·오후 시간보다 늦은 밤 시간 위험도가 높게 평가됐다. 또한 골목길이 많아 CCTV 사각을 제거할 필요가 있으며, 최근 6개월 이내 데이트 폭력이나 추행 등 여성을 대상으로 한 범죄가 발생해 범죄 예방을 위한 환경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구는 해당 지역에 ▲LED 비상벨 안내판 13개 ▲태양광 안심등 6개 ▲안심 반사경 4개 ▲태양광 필름형 안내판 4개 ▲로고젝터 1개 ▲계단 벽화 1개 등을 설치했다. 구는 경찰과의 협력 강화를 기초로 지역치안협력 사업과 합동 순찰 등의 사업을 통해 구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범죄를 예방한다는 방침이다.

최호권 영등포구청장은 “영등포경찰서와의 지속적인 협업으로 민선 8기 정책 목표인 주민들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환경 조성에 더욱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이두걸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