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강남에 케이팝 스타·한류팬 우르르… 9일간 K문화 향연

수정: 2022.09.30 10:55

3년 만에 대면 페스티벌 오늘 개막
주민 참여 총 19개 프로 동시 개최
싸이·더보이즈·청하 등 대거 출연

확대보기

서울 강남구에서 K 컬처가 집대성된 도시 문화 축제인 ‘강남페스티벌’(포스터)이 코로나19 이후 3년 만에 대규모 대면 행사로 개최된다.

구는 9월 30일부터 10월 8일까지 강남구 삼성동 영동대로와 코엑스 일대를 중심으로 강남페스티벌을 연다고 29일 밝혔다. 구는 코로나19로 인해 제한적으로만 열렸던 강남페스티벌을 일상회복을 맞아 ‘K 컬처 허브’인 강남의 문화 자원을 집대성해 준비했다. 강남구 각 지역에서 주민들이 참여하고 글로벌 스타가 출연하는 공연 등 총 19개 프로그램이 동시에 열리며 주민들과 관광객들이 함께 어우러지는 축제로 기획했다는 설명이다.

30일 오후 7시 30분 코엑스 케이팝 광장에서 열리는 개막제 ‘강남을 그리다’는 강남구민과 공연단, 글로벌 한류 팬 등 170여명이 공연과 신개념 판놀이 ‘강강술래’를 펼치며 구민이 주인공인 화합의 장을 만든다.

다음날인 10월 1일에는 강남 교향악단의 클래식 공연과 ‘별마당패션쇼’에 이어 2일에는 초대형 한류 콘서트 ‘영동대로 케이팝 콘서트’가 열린다. 2012년 발표 이후 올해로 10주년을 맞는 글로벌 히트곡 ‘강남스타일’의 가수 싸이를 비롯해 더보이즈·하이라이트·청하·위클리 등 케이팝 인기를 이끌고 있는 아티스트들이 대거 출연한다.

3일에는 삼성1동 주민센터 앞 봉은사로 일대에서 ‘제19회 국제평화마라톤대회’가 열린다. 7일과 8일에는 일원동 마루공원에서 신승훈·백지영·거미 등 인기 가수가 대거 출연하는 ‘마루공원 그린 콘서트’도 개최된다.

조성명 강남구청장은 “강남페스티벌은 강남구 전역에서 펼쳐지는 도시 브랜딩 축제이자 K 컬처를 집대성한 세계적인 축제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재홍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