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작년 소방분야 국가기술자격 응시자 30% 증가

수정: 2022.11.14 01:44

화재감식평가기사 응시 133%↑
접수자 67% 소방관 포함 직장인

확대보기

안전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면서 소방 분야 국가기술자격 응시자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산업인력공단이 소방의 날(11월 9일)에 즈음해 소방 분야 국가기술자격(7개 종목) 응시 인원을 분석한 결과를 보면 지난해 응시생은 6만 4673명으로 2020년(4만 9910명) 대비 29.6%(1만 4763명) 늘었다.

소방 분야 기술자격은 소방기술사, 소방설비기사(기계·전기), 소방설비산업기사(기계·전기), 화재감식평가기사, 화재감식평가산업기사 등이다. 이 중 화재감식평가기사 응시자는 2020년 1750명에서 4083명으로 133.3%(2333명) 증가했고, 화재감식평가산업기사는 971명에서 1919명으로 97.6%(948명) 늘었다. 시험 접수자의 66.6%(7만 6093명)는 소방관 포함 직장인이었고, 55.2%(6만 3089명)가 조직에서 ‘자격 우대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소방 분야 국가기술자격 필기시험 접수자(11만 4207명)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응시 목적으로는 승진(32.7%)이 가장 많았고 업무수행능력 향상(31.4%), 자기계발(28.8%)이 뒤를 이었다.

어수봉 산업인력공단 이사장은 “소방 분야 자격 취득자들이 국민의 생명·건강·안전을 지키는 파수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현장성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세종 박승기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