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복지사각지대 발굴… 정책 묻고 논한다

수정: 2022.11.24 05:17

‘복지공동체 관악’ 내일 토론회

확대보기

서울 관악구가 주민 요구에 부응하는 돌봄 복지서비스를 펼치고 ‘함께 행복한 복지공동체 관악’을 구현하고자 토론의 장(포스터)을 마련한다고 23일 밝혔다.

구는 25일 오후 1시 30분 관악구청 8층 대강당에서 ‘관악구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강화 방안 토론회’를 열어 복지사각지대 정책 방향을 모색한다. 김수영 서울대 사회복지학과 교수, 서은주 선진정책연구원 박사 등 분야별 외부 전문가를 초빙해 객관적이고 전문적인 진단을 받는다. 관악구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중앙사회복지관 관장 등 지역 복지 전문가도 초청해 민관 협력 촉진을 위한 관점과 방향성을 공유하는 소통의 장도 연다.

토론회는 서울복지재단 정책연구실 송인주 박사가 발제자로 나서 새 복지사각지대 발생 특성, 새 사각지대 대응을 위한 과제 등 ‘복지사각지대 발굴 및 지원’ 강연을 펼친다. 이어 김광빈 동명원 대표이사를 좌장으로 관악구 현황 SWOT(강점·약점·기회·위협) 분석, 1인가구 대책, 정신건강 연계 협력, 관악구 추진 현황, 민관 협력 분야별 전문가들의 발제가 이어질 예정이다.

구는 토론회에서 도출한 개선 방안을 ‘2023 관악구 위기가구 발굴·지원 계획’에 반영해 객관성과 전문성을 담보하면서 주민의 요구에도 부응하는 행정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토론회는 참가 신청 없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복지사각지대에 처한 어려운 구민에게 한 걸음 더 다가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지속적인 발굴과 개선으로 복지사각지대를 예방하고 주민의 요구에 부응하는 촘촘한 복지서비스를 펼쳐 함께 행복한 복지공동체 관악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하영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