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빈집의 재탄생… 구로구, 빈집 허문 자리에 생활정원 조성

수정: 2022.12.01 16:49

확대보기

▲ 서울 구로구가 빈집을 철거한 자리에 조성한 생활정원의 모습.
구로구 제공



서울 구로구가 방치돼 있던 빈집을 철거한 자리에 주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생활정원을 조성했다고 1일 밝혔다.

생활정원은 국가나 지방자치단체 또는 공공기관이 조성·운영하는 정원으로, 주민들이 휴식 장소로 활용할 수 있도록 남는 공간에 마련한 개방형 공간이다.

구로구는 본격적인 공사를 시작하기에 앞서 지난 4월 주민설명회를 열어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7~11월 온수동의 빈집을 철거해 주변 환경을 정비하고 나서 767㎡ 규모의 생활정원을 조성했다.

정원에는 산수유, 이팝나무, 산철쭉, 영산홍, 황매화 등을 심고 산책로를 조성했다. 가벼운 운동과 휴식을 할 수 있도록 생활체육시설도 설치했다.

구는 생활정원이 녹색 휴식 공간으로서의 역할을 하는 동시에 미세먼지를 줄이는 데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문헌일 구로구청장은 “앞으로도 생활 속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자연 쉼터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조희선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