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최기찬 의원 “서울시민 생명과 안전 위해 신안산선 석수역 출구 추가설치 반드시 필요”

수정: 2022.12.02 18:27

확대보기

▲ 예산결산특위 질의 중인 최기찬 의원

서울특별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 최기찬 의원(더불어민주당·금천 2)은 지난 1일 진행된 제315회 정례회 2022년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제1차 회의에서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신안산선의 석수역 출구 추가 설치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신안산선 건설에 지방비 부담예산 677억 원도 소요되는 만큼 서울시에서 나서서 출구 추가건설 문제를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울시는 ’신안산선 건설 사업의 경우 국토부 소관이라며, 석수역 출구 추가 설치를 위해서는 경제성을 확인하는 과정이 필요하다‘는 소극적 입장이다.

이에 최기찬 의원은, “실제 신안산선 건설에 있어 막대한 서울시민의 혈세가 투입되고 있다”고 말해 지역주민의 안전에 대한 서울시의 책임을 강조하고 정부 주무부처에 대한 건의 및 예산확보를 추진하는 등 보다 적극적 시 행정을 요구했다.

현재 신안산선은(*안산~여의도~서울역을 잇는 노선으로 1단계(안산~광명~여의도 구간 30.9km, 송산~시흥시청~광명역 구간 14.0km) 공사 2024년 완공 예정) 국토부가 공사비 절감을 위해 공법을 변경하면서 당초 51개 출구가 32개로 축소되면서, 석수역에는 단 1개의 출입구만 계획돼 공사가 추진되고 있다.

최 의원은 “지하 56~7m 깊이에 건설될 신안산선 석수역에는 출구가 1곳 뿐”이라며, “지하 화재 발생이나, 자연재해, 테러 발생 등이 발생할 시 많은 인원이 1개 출구로 몰리게 돼 탈출이 불가능함은 물론 추가 인명피해가 발생할 확률이 높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기찬 의원은 “1개 출구로 공사를 강행한다면 시민의 안전을 담보할 수 없는 만큼, 오세훈 서울시장은 물론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이 국토부와 협의해 답을 얻어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끝으로 최 의원은 “경제성보다 중요한 것이 시민의 안전과 생명”이라며, “서울시의 방임 하에 공사가 강행될 시, 서울시는 향후 발생할 수 있는 사고의 위험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할 것”이라며 강하게 질타했다.

이에 대해 백호 실장은 “금천구청에서 출구 추가설치에 대한 타당성 확보 후 서울시로 건의 시, 넥스트레인(*신안산선 사업시행자)과 협의하겠다”고 답했다.

온라인뉴스팀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