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금천청소년센터에 ‘민원해결사’ 구청장이 떴다

수정: 2022.12.08 01:40

‘찾아가는 현장구청장의 날’ 운영

확대보기

▲ 유성훈(뒷줄 왼쪽 네 번째) 서울 금천구청장이 지난 1일 청소년·학부모와 함께 ‘제3회 찾아가는 현장구청장의 날’ 행사를 가진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금천구 제공

서울 금천구가 지난 1일 금천청소년센터에서 청소년, 학부모와 함께 ‘제3회 찾아가는 현장구청장의 날’을 운영했다고 7일 밝혔다.

구는 주민과 함께 생활 속 문제를 고민하고 이를 구정에 반영하기 위해 찾아가는 현장구청장의 날을 운영하고 있다.

행사 1부에서는 엄준식 독산청소년문화의집 관장 등 청소년 시설 관계자들이 지역사회와 연계한 다양한 청소년 지원 사업에 대해 발표했다. 2부에서는 청소년과 학부모가 생각하는 금천구의 미래 청소년 정책 방향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들이 가장 원하는 사업은 청소년 스스로 미래를 모색할 수 있는 ‘맞춤형 프로그램 개발’과 ‘청소년 전용 공간 확충’이었다. 이어 청소년과 학부모들은 희망의 나무 만들기 코너를 통해 ‘독산동에 꼭 스터디카페가 생기길’,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공간 마련’ 등의 바람을 담은 메모를 나무에 매달았다.

구는 금천진로진학지원센터를 건립 중이며, 센터 안에 스터디카페 등 청소년 전용 공간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지난해 독산청소년문화의집에 이어 내년엔 시흥동 지역에 추가로 문화의 집 개소를 준비하고 있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청소년과 가정, 지역사회가 함께 성장하는 구정을 펴겠다”고 밝혔다.



이두걸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