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금정역 개발… 서울남부기술교육원 부지 사들여 주거복지공간 구상

수정: 2022.12.09 01:45

군포 5대 인프라 개선 사업 계획

남부역사 신축 등 5개 사업 추진 
정부 지하화 발표 전까지 보류 중
환승센터·통합역사 가능성 검토

확대보기

▲ 경기 군포시가 재개발을 추진 중인 금정역 일대 전경.

하은호 경기 군포시장은 경부선 고속철도 지하화, 47번 국도 지하화 외에도 군포의 미래가 달린 금정역 개발과 서울남부기술교육원 부지 매입을 통해 시민들의 공간을 돌려주겠다는 포부를 가지고 있다.

8일 군포시에 따르면 1988년 영업을 개시한 금정역은 2020년 기준 일일 4만 2000명이 이용한다. 전국 267개 광역철도역 중 7위에 해당하는 수치지만 시설 노후화와 편의시설 부족 등으로 개선이 필요한 상태다.

이에 군포시는 금정역 환승체계 개선 및 종합개발계획 연구용역에 착수하고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C 노선 정차와 노후주거지역 정비에 대한 환승체계 개선, 금정역 일원에 대한 효율적 개발 방안 검토 등 종합개발계획 수립을 검토하고 있다. 특히 40년 뒤를 가정해 다양한 공공사업 및 주변 역세권 지역과 연계한 금정역 환승센터 및 통합역사 건립을 위한 가능성 등을 검토하는 게 주요 내용이다.

다만 경부선 지하화에 대한 결정은 금정역 개발과도 연동돼 있다. 현재 금정역은 남부역사 신축과 북부역사 개량사업, 출구 신설, GTX 환승센터 신설, 산본천 복원 등 5개 사업이 추진되는데 이들 모두 경부선이 ‘지상’을 지난다는 전제로 추진된다. 이 때문에 5개 사업 모두 정부의 지하화 추진 계획 공사가 발표되기 전까지 보류된 상태다.

금정역과 함께 군포시가 추진하는 또 다른 공간 개혁사업은 서울남부기술교육원 매입이다. 산본동 1100에 있는 서울남부기술교육원은 서울시가 운영하는 4개 기술교육원 중 유일하게 시 외부에 있는 시설이다. 산본신도시 내 노른자 땅에 있지만 운영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있어 이전이 검토되고 있다.

하 시장은 이 부지를 매입해 시민들을 위한 주거복지문화 공간으로 개발한다는 구상을 갖고 있다. 또한 매입에 앞서 최근 주차장을 개방해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했으며, 오세훈 서울시장과 만나 논의할 계획이다.

김중래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