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플 성수동 다 즐기려면 ‘성수관광안내소’ 오세요

수정: 2023.11.21 02:12

성수역 내 운영… 지역관광 거점

확대보기

▲ 서울 성동구 성수역 안에 조성된 성수관광안내소의 모습. 성동구 제공

서울 성동구가 지하철 2호선 성수역 내에 ‘성동구 성수관광안내소’를 만들어 본격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성수동은 서울숲과 어우러진 문화와 예술, 패션산업의 중심지로 젊은층뿐 아니라 최근에는 중국, 일본 등 외국인 관광객도 몰리고 있다. 이에 구는 지역 관광 활성화에 발 벗고 나섰다.

지난 16일 구는 성수역 역사 내에 38.74㎡ 규모의 성수관광안내소를 개소했다. 앞으로 구는 관광안내소를 지역관광의 거점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구는 지역에서 열리는 축제와 체험 프로그램을 관광안내소와 연계해 관광객들이 참여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관광객들에게 지역별 여행 코스를 추천하고 맞춤형 관광 안내 서비스도 제공한다. 성수관광안내소는 매주 화요일~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안내소에는 전문 관광통역안내사가 상주해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원활한 편의를 제공할 예정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관광객이 성동구를 방문했을 때 지역의 특별함을 느낄 수 있도록 관광안내소를 운영하게 됐다”며 “다양한 관광 콘텐츠를 발굴해 누구나 만족하고, 성동구를 다시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진복 기자

서울EN연예 핫이슈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