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갑원 순천(갑) 예비후보 “순천대 의대 및 부속병원 신설 반드시 해낼 것”

수정: 2024.02.08 23:11

순천 미래 발전 제5호 공약 발표

확대보기

▲ 더불어민주당 서갑원 순천(갑) 예비후보가 제5호 공약으로 “순천대 의대 및 부속병원 신설을 반드시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달 순천시의회 소회의실에서 열린 제1호 공약 발표 모습.

정부가 내년부터 의과대학 입학 정원을 2000명씩 늘린다고 발표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서갑원 예비후보(순천광양곡성구례 갑)가 ‘순천 미래 발전 전략’ 제5호 공약으로 ‘순천대 의과대학 및 부속병원 신설 추진’ 약속을 내걸었다.

서 예비후보는 “순천에 대학병원을 설립하는 것은 시민들뿐만 아니라 전남 동부권 100만 주민들의 오랜 숙원이다”며 “하지만 그동안 지역 국회의원들과 시장들이 선거에 나설 때마다 약속해놓고 실마리조차 풀지 못했으며 권역심혈관센터 유치도 못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동안 시민들의 삶에 있어 기본적 권리인 의료접근권과 건강권 침해는 더욱 심각해졌다”며 “중병 또는 급성 중증 환자가 수 시간에 걸쳐 광주나 수도권으로 가고 가족들 또한 먼 지역에서 간병을 위해 더 많은 비용을 지불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서 예비후보는 “문재인 정부부터 정치권은 지역공공의대 설립을 추진해왔고 지난 대선에서 공공의료 강화는 여·야 대선후보 공통 공약이었다”며 “그러나 윤석열 정권은 기존 의과대학 증원 요청에만 급급하고 의협 반대에 제대로 대응도 못하는 등 무능하고 무책임하다”고 날을 세웠다.

서 예비후보는 “결국 국회에서 해결해야 하며 의대 유치를 위해서는 고도의 정치력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3선 중진 의원이 되면 국회와 중앙 정부를 오가며 순천대 의대 신설을 설득해 내고, 어떠한 경우에도 전남 동부권에 의과대학 병원이 설립되도록 하겠다”고 주장했다.

그는 “공공의대를 국립대인 순천대에 설치해 ‘국립대병원 설치법’상에서 규정하고 있는 거점 공공보건의료기관으로서의 역할을 다하도록 하겠다”며 “의대 신설은 의료서비스 확충뿐만 아니라 순천에 기업 및 일자리를 유치하는데 큰 도움이 되는 만큼 균형발전과 지방소멸을 막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필요하다”고 의미를 설명했다.

서 예비후보는 “원내 수석으로 국회를 이끌었던 경력과 예결위 간사로 정부 예산을 주도적으로 처리해본 경험을 바탕으로 3선 중진의원으로서 반드시 해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순천 최종필 기자

서울EN연예 핫이슈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