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 금성산 정상 개방… 57년 만에 시민 품으로

수정: 2024.02.08 23:24

17일 노적봉서 등산로 개통식

숲체원·생태숲 갖춘 대표 명산
낙타봉~노적봉 585m ‘데크길’

확대보기

▲ 나주시 금성산 정상부가 오는 17일 오전 11시 ‘정상부 등산로 개통식’ 이후 57년 만에 상시 개방된다. 나주시 제공

전남 나주시 금성산(해발451m) 정상부가 57년 만에 시민들에게 상시 개방된다.

나주시는 오는 17일 오전 11시 금성산 노적봉에서 ‘정상부 등산로 개통식’을 갖는다고 8일 밝혔다. 이번 개통식을 통해 57년 만에 산 정상부까지 오를 수 있는 등산로가 새롭게 열린다. 오전 10시 20분부터 낙타봉에서 노적봉까지 새 등산로를 따라 걷는 행사도 가진다.

금성산은 나주 원도심과 지척에 있는 진산으로 천혜 생태 환경과 더불어 국립나주숲체원, 생태 숲, 생태 물놀이장 등 산림휴양·여가시설을 두루 갖추고 있어 지역을 대표하는 명산으로 사랑받아왔다. 고려시대 충렬왕 때엔 ‘정녕공(定寧公)’이란 작위를 받을 정도로 영험한 기운과 역사적 위상을 갖춘 산이기도 하다.

하지만 지난 1966년 군부대가 주둔한 뒤 보안 때문에 정상 등반이 불가능해졌다. 정상부 개방을 바라는 시민의 염원이 수십년 동안 지속돼 왔다.

이에 나주시는 민선 8기 출범 후 산 정상부 개방을 위한 관·군 간 논의와 협력을 지속해 왔다. 그 결과 지난해 4월 공군제1미사일방어여단과 ‘금성산 정상부 상시 개방 협약’을 체결하는 결실을 이뤘다.

관·군은 협약 이후 실무협의체를 구성, 수차례 논의를 거쳐 등산로 노선 등을 확정 짓고 같은 해 9월 등산로 개설에 착수해 이달에 준공했다. 낙타봉 인근 지점에서 출발해 노적봉에 도착하는 새로운 등산로는 길이 585m 데크길로 조성했다. 산 정상부엔 군사시설 보안 유지를 위한 차폐막을 설치했다.

윤병태 나주시장은 “국가안보와 지역사회 상생을 위한 관·군 간 협력이 등산로 개설을 통해 마침내 57년 만의 금성산 정상부 상시 개방이라는 뜻깊은 결실로 이어졌다”며 “금성산이 시민과 등산객에게 사랑받는 나주의 대표 관광자산이 될 수 있도록 안전하고 쾌적한 산림 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나주 서미애 기자

서울EN연예 핫이슈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