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장 작업복 한 벌 세탁 ‘1천 원’···파주 블루밍 세탁소 6월 문 연다

안승순 기자
업데이트 2024-03-04 14:03
입력 2024-03-04 11:45
‘수도권 최초’ 안산시(1호), 시흥시(2호)에 이어 경기도 3번째


수거와 세탁, 배달까지 서비스 제공
이미지 확대
경기도 블루밍 세탁소(노동자 작업복 세탁소) 내부 사진(제공-경기도)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기름때나 약품 때문에 일반세탁소 이용이 어려운 공장 노동자들의 작업복 한 벌을 천 원에 세탁해주는 경기도 블루밍 세탁소(노동자 작업복 세탁소)가 안산과 시흥에 이어 파주시에 들어선다.

경기도는 파주시가 최근 ‘파주시 노동자 작업복 세탁소 설치 및 운영 조례’ 제정 등 사전행정절차를 마쳤다며 부지선정, 시설 공사 등을 거쳐 오는 6월 파주시 블루밍 세탁소를 연다고 4일 밝혔다.

파주시는 경기 북부에서 산단 규모가 가장 큰 도시로 파주시 블루밍 세탁소는 파주 산단 인근에 문을 열어 종사자 50인 미만 사업체와 영세사업장 노동자에게 세탁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파주시에는 14개 산단에 632개 업체, 약 2만 5천 명의 노동자들이 근무하고 있다.

세탁소는 영세·중소사업장 종사자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춘추복과 하복은 한 벌에 1천 원(장당 500원), 동복은 2천 원(장당 1천 원)으로 이용할 수 있다. 노동자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수거와 배달 서비스까지 제공한다.

경기도는 파주시 블루밍 세탁소가 문을 열면 열악한 경기 북부 소규모 사업장 환경 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도는 기대하고 있다.

한편 경기도는 노동자의 건강권 보호와 가정 내 오염 문제 해결을 위해 민선 8기 공약사업으로 노동자 작업복 세탁소 조성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지난해 안산시(7월), 시흥시(11월)에 세탁소를 설치했다. 지금까지 경기도 블루밍 세탁소(안산, 시흥)는 총 187개 업체 2만 2천여 장의 세탁물을 처리했다.

안승순 기자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