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선관위, 도의원·시의원 재·보선 7곳 확정

안승순 기자
업데이트 2024-03-04 13:57
입력 2024-03-04 13:57
사직 4명·사망 2명·당선무효 1명, 총선과 함께 재보선 치러
이미지 확대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 전경(경기선관위 제공)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가 4·10 총선과 동시에 실시하는 도내 지방의원 재·보궐선거의 선거구가 7개로 확정됐다고 4일 밝혔다.

선관위에 따르면 광역의원(안산시제8선거구, 오산시제1선거구, 화성시제7선거구) 3곳, 기초의원(화성시가선거구, 부천시마선거구, 김포시라선거구, 광명시라선거구) 4곳이다.

이번 재보선은 지난달 29일까지 당선무효나 사직 등으로 선거의 실시 사유가 확정된 지역이 대상이다.

광역의원 3곳은 안산8과 화성7 선거구는 사직, 오산1 선거구는 의원 사망으로 재보선이 실시된다. 기초의원 4곳은 화성시가·부천시마는 사직, 김포시라는 사망, 광명시라는 당선무효가 사유다.

후보자가 되려는 공무원 등이 재·보선에 출마하기 위해서는 선거일 전 30일인 이달 11일까지 사직해야 한다. 사직 시점은 수리 여부와 관계없이 사직원이 소속 기관에 접수된 때로 본다.

재보선 일정은 국회의원선거와 같다. 후보자등록신청은 이달 21일과 22일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할 수 있고, 본격적인 선거운동은 28일부터 시작된다.

사전투표일은 4월 5일과 6일 이틀간이며, 투표 시간은 선거일과 사전투표일 모두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다.

안승순 기자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