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 세계무형유산 도전… 전주한지 부흥기 맞나

임송학 기자
임송학 기자
업데이트 2024-04-03 01:00
입력 2024-04-03 01:00

문화재청, 유네스코에 등재 신청
시 “본고장”… 관련 산업 육성 박차
닥나무 재배 확대·인력육성 지원

이미지 확대
외발초지기로 전주한지가 제작되고 있다. 전주시 제공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한지 제작의 전통지식과 기술 및 문화적 실천’이 유네스코에 인류무형유산으로 등재 신청돼 전주한지가 다시 한번 부흥기를 맞게 될 전망이다.

전북특별자치도는 문화재청이 지난달 31일 ‘한지제작의 전통지식과 기술 및 문화적 실천’의 인류무형유산 등재를 위해 유네스코에 등재신청서를 제출했다고 2일 밝혔다.

이에 한지의 본고장 전주시는 한지산업 육성에 다시 한번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한지의 본향임을 세계에 널리 알리기 위해 한지 생산에 필요한 닥나무 재배 확대, 전문 인력 육성, 관련 산업 개발 등 폭넓은 지원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전주시는 그동안 한지를 친환경 건축부재, 각종 생활용품, 섬유, 예술 활동에 두루 쓰이도록 활용의 폭을 넓혀왔다.

전주한지는 왕실의 진상물로 오랜 기간 높이 평가됐다. 고려시대부터 외교문서와 임금에게 올리는 문서 대부분이 전주한지를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에도 전국 한지 생산의 70%가량을 점유한다. 전주한지는 그 지질이 매우 부드럽고 빛깔이 은은하면서도 고와 물감이나 무늬를 그려 넣기에도 좋다. 서예지, 공예지, 창호지, 장판지, 영구보전지 등 쓰임새도 다양하다.

전북자치도 관계자는 “한지는 닥나무 채취부터 제조 전 과정에 장인의 기술과 지식이 수반돼야 하기 때문에 세계유산 등재는 곧 전주한지를 재평가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지 제작의 전통지식과 기술 및 문화적 실천’은 2026년 12월 개최되는 제21차 유네스코 무형유산보호협약 정부간위원회에서 등재 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다.

전주 임송학 기자
2024-04-03 10면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