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매립지공사, 생활폐기물 반입 총량 통계 ‘실시간’ 제공

안승순 기자
업데이트 2024-04-07 09:46
입력 2024-04-07 09:46
월 단위→ 실시간 제공, 4월 중순 시행 예정
이미지 확대
수도권매립지 통합계량대 전경(SL공사 제공)
수도권매립지 통합계량대 전경(SL공사 제공)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가 매립지로 반입되는 지자체의 생활폐기물 반입량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해 이달 중순 수도권 광역 및 기초자치단체에 제공한다.

7일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에 따르면 수도권 광역 및 기초자치단체에 제공되는 자료는 전날까지 반입된 생활폐기물의 총량, 할당된 총량에 따른 기간별 반입량, 총량 대비 반입 비율, 부과 가산금 현황, 향후 반입정지 일수 등이다.

특히, 총량 대비 반입 비율 현황을 눈으로 바로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총량 대비 반입량이 80%에서 90%까지는 초록색, 90% 이상 100% 이하는 파란색, 100%를 넘어 총량을 넘을 경우 빨간색으로 표시된다.

해당 자료는 폐기물고객센터 누리집 내 ‘협의·차량등록·통계 - 지자체 생활 반입 총량 현황’에서 로그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공사는 지난달 중순부터 시스템 시범운영을 시작하고, 지자체의 의견 등을 수렴해 늦어도 4월 중순에는 서비스할 계획이다.

구아미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매립본부장은 “공사는 그동안 월 단위로 반입량을 집계해 지자체에 제공해 왔으나, 해당 통계로는 신속한 반입 계획 수립에 애로사항이 있다는 의견이 많았다”라면서 “생활폐기물 직매립 금지에 대비해 지자체의 폐기물 반입량 관리에 도움을 주고자 시스템을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2026년 생활폐기물 직매립 금지에 대비해 서울시·인천시·경기도 지역에서 발생하는 생활폐기물에 대해 수도권매립지 반입을 제한하는 ‘반입총량제’를 2020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올해는 기준 연도인 2018년 반입량 대비 24.5% 감축한 533,019톤을 반입 총량으로 설정해 시행하고 있다.

안승순 기자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