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주택형 태양광 미니발전소 설치비 지원한다

서유미 기자
서유미 기자
업데이트 2024-04-03 10:20
입력 2024-04-03 10:20

30개소에 약 100만원 보조금 지급…“선착순”

서울 관악구가 에너지 자립 실현을 위한 ‘태양광 미니발전소 설치비’ 지원에 나선다고 3일 밝혔다.

태양광 미니발전소는 주택 옥상, 지붕 등 지정된 장소에 소규모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하여 전기를 자체 생산하는 시설이다. 주택형 태양광(3kW 기준)은 월 평균 288kWh의 전기를 생산하며, 4인 가족 기준연간 약 60만원의 전기요금 절감효과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이미지 확대
관악구 제공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구는 올해 총 30개소를 대상으로 설치비를 선착순 지원할 예정이다. 설치를 희망하는 구민은 산업통상자원부(한국에너지공단) 그린홈 홈페이지를 통해 태양광 설비 시공업체와 계약 체결 후 4월 5일부터 16일까지 태양광 설치를 신청하면 된다.

만약 이 기간에 신청을 하지 못할 경우에는 추후 4월 23일부터 선착순으로 신청이 가능하다. 단, 주택형 태양광 설치 신청은 주택 소유자만이 가능하다.

이후 산업통상자원부의 사업 승인이 나면, 태양광 설비를 설치하고 보조금 신청서 등 구비서류를 갖추어 관악구청 녹색환경과로 우편 또는 방문을 통해 보조금 지원을 신청하면 된다.

설치 비용은 3kW 설치 시 약 540만원으로, 지원 보조금액은 산업통상자원부 약 213만원, 관악구 약 100만원이다. 자부담금은 약 227만원이다.

관악구 관계자는 “전기요금도 절감하고, 친환경 에너지 생산에 동참할 수 있는 이번 사업에 구민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라며 “앞으로도 에너지 자립과 지속가능한 에너지이용 효율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적극 펼쳐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서유미 기자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