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기로에 선 ‘오세훈 리더십’… 산하기관장 10곳 공백 길어지나

수정: 2021.08.04 00:29

SH공사 사장 후보자 김현아 자진사퇴
타격 커… 부동산 정책 동력 약화 우려
서울연구원 등 임추위 구성조차 못해
임기 10개월 내 엄격한 사전검증 난항
6곳은 시의회 인사청문회… 협치도 과제

확대보기

▲ 오세훈 서울시장

‘부동산 4채 보유’ 논란을 빚은 김현아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 후보자가 자진 사퇴하면서 오세훈 서울시장의 리더십이 시험대에 올랐다. 오 시장 취임 후 실시한 첫 산하기관장 인선부터 스텝이 꼬이면서 남은 인사까지 부담을 안게 된 셈이다. 이에 따라 서울시의 싱크탱크인 서울연구원 등 주요 산하기관장의 공백 상태가 장기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3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26개 투자·출연기관장 중 현재 자리가 비어 있는 곳은 SH공사를 포함해 모두 10곳이다. 현재 서울연구원, 서울여성가족재단, 서울복지재단, 사립교향악단, 서울디자인재단, 서울장학재단, 서울시50플러스재단, 서울디지털재단, 서울시사회서비스원 등의 수장이 공석이다.

이 가운데 여성가족재단과 디자인재단은 대표이사 공모 절차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서울연구원 등은 아직 임원추천위원회(임추위) 구성조차 못 하고 있다.

오 시장의 임기가 약 10개월 남은 가운데 인선에 속도를 내야 하지만, 쉽지 않을 것이라는 게 시 안팎의 시각이다. 부동산이나 도덕성 문제 등에 있어 시민 눈높이에 맞는 엄격한 검증이 필요해졌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성난 부동산 민심을 등에 업고 당선된 오 시장의 입장에서 이번 김 후보자의 낙마는 타격이 크다. 또 SH공사 수장의 공백이 길어질 경우, 오 시장이 역점을 두고 있는 부동산 정책의 추진 동력이 약해질 수도 있다.

이와 함께 시 26개 투자·출연 기관장 중 SH 등 6곳은 서울시의회의 인사청문회를 거쳐야 한다는 점에서 시의회와의 협치도 과제로 남아있다. 시 관계자는 “시의회 동의 없이 시장이 산하기관장 임명을 강행할 수 있지만, 협치를 위해 오 시장이 신경 써야 할 부분이 더 많아졌다”면서 “빨리 다른 산하기관의 인사도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SH공사 임추위는 신임 사장 모집공고를 낼 예정이다. 기존 임추위는 사장이 선출되지 않았기 때문에 그대로 운영된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