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1.5도 지키는 착한 테이크아웃컵…종로구청 카페엔 환경 ‘테이크인’

수정: 2021.08.05 01:35

[현장 행정] ‘다회용컵 쓰기’ 캠페인 나선 김영종 구청장

확대보기

▲ 김영종(오른쪽) 종로구청장과 KB국민카드 이동철 사장이 지난달 22일 종로구청에서 ‘탄소다이어트 친환경 다회용 컵 사업’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종로구 제공

“다회용컵으로 마시니 훨씬 맛있는 거 같아요.” “나의 작은 실천으로 지구를 구할 수 있다고 생각하니 뿌듯해요.”

4일 오후 서울 종로구청 지하 1층의 ‘플러스카페’. 점심식사를 마치고 카페를 들른 구 직원들은 일회용컵이 아닌 다회용컵을 하나씩 들고 있었다. 종로구와 KB국민카드가 함께 제작한 다회용컵 ‘1.5℃컵’이다. 지난 2일부터 ‘플러스카페’와 KB국민카드 본사 ‘다다카페’에서 판매하는 모든 음료를 1.5℃컵에 담아주고 있다. 컵 값은 따로 받지 않고 자율적으로 반납하는 일종의 ‘양심 컵’이다.

확대보기

▲ 종로구청 관계자들이 친환경 다회용 컵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다.
종로구 제공

●종로구·KB국민카드 함께 제작… 자율 반납 뒤 재사용

김영종 종로구청장도 이날 ‘1.5℃컵’에 음료를 주문했다. 김 구청장은 “일회용컵에 음료를 마시고 주변 쓰레기통에 버리던 것에 비하면 반납함을 찾는 과정이 수고로울 수도 있고 불편하게 여겨질 수 있다”면서도 “우리와 다음 세대가 살아갈 하나뿐인 지구를 위해서는 탄소 발생과 플라스틱 사용을 반드시 줄이기 위해 꼭 필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1.5℃컵’은 기후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지구의 상승 온도를 1.5도 이내로 지키려는 의미를 담았다. 사용한 컵은 건물 각 층에 배치된 반납함에 두면 된다. 전문 세척업체에서 수거해 110도 이상의 고열·고압 세척과 살균 처리를 거쳐 재사용한다. 철저한 세척과 살균 과정을 거치는 만큼 감염병 예방과 청결 문제에 있어 일회용 컵보다 안전하다는 게 구의 설명이다.

카페 앞에서는 ‘1.5℃컵’ 사용 소감 및 메시지를 남기는 이벤트가 진행 중이었다. 직원들은 “텀블러는 출퇴근 때도 들고 다녀서 불편했는데 그 단점이 보완됐다”, “어색하고 한동안 익숙해지는데 시간이 걸리겠지만 함께 하겠다” 등의 의견을 냈다.

확대보기

▲ 종로구와 KB국민카드가 함께 제작한 다회용컵 ‘1.5℃컵’.
종로구 제공

●“텀블러보다 편해”“작은 실천이 중요”직원들 호응

구는 지난달 22일 KB국민카드와 ‘탄소다이어트 친환경 다회용 컵 사업’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앞서 지난 2월에는 사업 추진을 위한 실행그룹을 구성, 이후 총 10차례 회의와 시범 운영 등을 거쳤다. 구 관계자는 “다회용 컵 사용으로 온실가스 감축과 자원 보전에 기여하고자 한다”며 “계획 수립에서부터 사업비 분담 실행에 이르기까지 민관협치를 바탕으로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온실가스 1인당 1년간 1톤 줄이기 ‘1·1·1 실천운동’ 추진

이번 ‘1.5℃컵’ 제작은 김 구청장이 역점을 두고 있는 기후행동 프로젝트 ‘1·1·1 생활실천운동’의 하나다. ‘1·1·1 생활실천운동’은 일상생활 속에서 1인당 1년간 온실가스 1톤을 줄이는 생활수칙을 실천해 안전하고 건강한 지구를 만들어 가자는 내용이다. 김 구청장은 “하나뿐인 지구 살리기를 위해 주민 밀착형 실천사업들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