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포천공항, 국토부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에 반영

수정: 2021.09.17 13:42

군 비행장을 활용한 민간공항 발판 마련

확대보기

▲ 포천시청 전경

경기 포천시를 중심으로 한 경기북부 및 강원북부 주민들의 숙원사업인 민간공항 개발에 청신호가 켜졌다.

포천시는 국토교통부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2021~2025)에 ‘포천 비행장 내 민항시설 설치 사업’이 중장기 대안으로 반영됐다고 17일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장래 항공수요 추이, 주변 개발계획 변경 등 여건 변화를 감안하면서 필요한 시설확충 방안을 중장기적으로 검토하게 됐다”며 반영 이유를 밝혔다.

포천시는 그동안 자체 진행한 사전 타당성 조사용역 결과를 토대로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에 경기북부 소형공항 필요성을 제기하고 포천공항 건설사업을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에 반영해 줄 것을 지속적으로 건의해 왔다.

사전 타당성 조사는 2019년부터 군 비행장을 활용한 민·군 겸용 공항을 개발하고자 한국항공대와 ㈜유신을 통해 진행했다. 타당성 조사 결과 기존 군 비행장 시설을 최대한 활용해 소요되는 총사업비는 약 400억원에 불과한 반면, 경제적 타당성을 따지는 지표인 비용대비편익(B/C)은 5.56으로 경제성 확보에 유리하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박윤국 시장은 “포천공항은 현재 건설 중인 울릉공항을 비롯한 도서지역의 소형공항을 연결하는 수도권 허브공항으로 개발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경기북부 각 지자체와 협력해 수도권 북부지역의 항공 중심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