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정순균 강남구청장 “공공주택, ‘제3의 부지’에 건설 방안 마련 중”

수정: 2021.10.15 01:48

서울의료원 부지 당초 취지 맞게 개발
市 송현동 부지와 맞교환 추진에 반대
‘정치소재 악용’ 발언 관련자 조치 촉구

확대보기

▲ 정순균 강남구청장

서울 삼성동 옛 서울의료원 북측 부지의 활용방안을 두고 서울시과 갈등을 빚고 있는 강남구가 중재안으로 ‘제3의 부지’ 카드를 제시했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14일 발표한 입장문에서 “서울의료원 부지는 당초 국제교류복합지구 지구단위계획 취지에 걸맞게 개발하고, 서울시의 3000가구 공공주택은 제3의 장소에 짓는 방안을 마련 중”이라며 오세훈 서울시장과 면담을 요청했다.

강남구에 따르면 서울시는 종로구 송현동 부지와 서울의료원 남측 부지를 맞교환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강남구는 서울의료원 북측 부지에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하려는 계획부터 철회해야 남측 부지 맞교환을 논의할 수 있다고 거듭 주장해 왔다. 그러자 시는 최근 입장자료를 통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행정을 정치소재로 악용하는 공세”라고 맞받으면서 공방이 격화됐다.

이에 대해 정 구청장은 “57만 강남구민의 합리적이고 정당한 요구를 왜곡하고 폄훼하며 오히려 서울시가 먼저 정치쟁점화 하고 나서는 모욕적 언사”라며 “관련자에 대한 조치를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강남구민들이 지난해 8·4 부동산 대책으로 정부가 발표한 서울의료원 북측 부지 공공주택 3000가구 공급 계획을 반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구청장은 공공주택 공급과 관련해 “지역 이기주의 때문에 서울의료원 부지에 공공주택 건설을 반대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오 시장과의 면담이 성사되면 대안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