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서울 자치구 중 강남 경제 규모 강북 22배… 성장률은 종로 으뜸

수정: 2022.01.14 18:16

2019년 GRDP 보고서 발표
1인당 GRDP는 중구가 1위

확대보기

▲ 서울 강남구 아파트. 연합뉴스

2019년 서울의 1인당 지역내총생산(GRDP)은 4512만원으로 전년도에 비해 145만원(3.3%)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가장 큰 부가가치를 창출한 자치구는 강남구로 조사됐다.

서울시는 13일 2019년 경제활동 결과 자치구별 생산규모를 종합적으로 평가한 ‘서울특별시 GRDP’ 보고서를 발표했다. GRDP는 해당 지역에서 생산된 모든 재화와 서비스를 시장가치로 평가한 지표다.

서울의 GRDP는 435조 9270억원으로 전국 GRDP 중 22.6%를 차지한다. 서울의 GRDP를 추계인구(966만 2041명)로 나눈 1인당 GRDP는 4512만원이었다. 이는 전년 4366만원보다 145만원(3.3%) 증가한 규모다.

구별 GRDP 규모는 강남구가 71조 8530억원으로 가장 컸다. 중구(53조 8230억원)와 서초구(35조 5700억원)가 뒤를 이었다. 가장 규모가 작은 강북구(3조 2836억원)와 강남구의 차이는 21.9배였다. 전년 대비 성장률은 종로구(6.6%)가 금융·보험업 성장에 힘 입어 가장 높았다.

구별 1인당 GRDP 규모는 중구(4억 1748만원), 종로구(2억 1870만원), 강남구(1억 4136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1인당 GRDP가 가장 작은 구는 도봉구로 1044만원에 그쳤다. 1인당 GRDP 규모는 주거인구가 적고, 회사가 많은 도심지역일수록 높게 나타난다. 소득과는 일치하지 않는다.



장진복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