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송파의 복지 사각 발굴 능력, 복지부가 인정

수정: 2022.05.27 10:25

발굴·지원 실적으로 장관 표창
정부·서울시와 자체 방식 병행

확대보기

▲ 박성수 송파구청장

서울 송파구가 ‘2021~2022년 겨울철 복지위기가구 발굴·지원’ 평가에서 우수 지방자치단체로 선정돼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평가는 전국 지자체의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 성과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전국 23개 시군구가 우수지자체로 선정됐고, 송파구는 발굴지원 실적 부문에서 서울에서 유일하게 선정됐다.

구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여건에서도 다양한 방법으로 지역에 알려지지 않은 위기가정을 신속히 발굴했다. 복지사각지대 발굴 시스템을 활용한 복지부 중앙위기가구 발굴, 서울시와의 구 자체 숨은 위기가구 발굴 기획조사, 주민등록 사실 조사 및 전입신고를 활용한 발굴 등이 병행됐다.

이와 함께 이들을 지원하고자 공무원, 통장, 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등 민관이 협력해 힘을 모았다. 지역 내 고독사 위험군, 돌봄 사각지대에 놓인 주민들을 보살피기 위해 2021년 ‘우리동네돌봄단’을 구성하고 정기적으로 취약계층을 방문해 안부 확인, 상담 등도 이어 가고 있다.

복지 도움이 필요하거나 생계 위기에 처한 이웃을 알고 있을 경우 서울복지포털(https://wis.seoul.go.kr)을 통해 비대면 복지 도움을 신청할 수 있다.



장진복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