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인천e음 캐시백 새달부터 반토막… 시민 찬반 논쟁 격화

수정: 2022.06.30 03:46

30만원 한도 5% 지급 방안에
“선거 땐 지켜 준다고 하더니”
“정상화된 것… 왜곡하지 마”

확대보기

▲ 유정복 인천시장 당선인

결제금액의 10%를 돌려받는 인천 지역화폐 ‘인천e음카드’의 캐시백 혜택이 다음달부터 대폭 줄어들 것으로 알려지자 인천시민들이 찬반 논쟁을 벌이고 있다.

29일 유정복 인천시장직 인수위원회에 따르면 시는 최근 인천e음 캐시백 한도를 현재 ‘월 결제액 50만원 한도 10% 지급’에서 다음달부터 ‘월 결제액 30만원 한도 5% 지급’으로 축소하는 방안을 인수위에 보고했다. 이렇게 되면 월 50만원 결제 때 돌려받을 수 있는 캐시백은 현재 5만원에서 1만 5000원으로 대폭 줄어든다. 시는 2020년 3월 e음카드 캐시백을 4%에서 10%로 상향한 이후 현재까지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가입자 증가로 캐시백 지급 규모가 계속 커지고 국비 지원 규모는 축소되면서 올해 확보했던 캐시백 지원 예산 2427억원은 이미 바닥난 실정이다. 인천시는 추경예산편성을 통해 추가 예산을 확보하거나 지원 규모를 축소해야 하는 상황이다.

인천시청 자유게시판 등에서는 논쟁이 커지고 있다. 김모씨는 인천시청 자유게시판에 올린 글에서 “선거 때 e음카드 지켜 준다고 하지 않았느냐”며 불만을 터뜨렸다. 청라국제도시에 사는 한 시민도 주민대화방에 올린 글에서 “10% 환급이 소소한 기쁨이었는데 정말 슬픈 소식”이라고 밝혔다. 반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임시로 시작했던 ‘세금 나눠 주기’로 마냥 좋은 것만은 아니다”라는 글도 적지 않다. 청라국제도시의 한 시민은 “코로나19 때문에 한시적으로 유지하던 캐시백 10%를 이제 정상화하려는 것인데 악의적으로 왜곡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밝혔다.

인천e음 가입자 수는 올해 2월 말 현재 228만명에 이른다. 카드 수수료가 없어 중소자영업자들의 가맹률도 99.8%를 넘었다.



한상봉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