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서초 침수 가구 최대 120만원 지원… 심리 상담도

수정: 2022.09.22 09:28

‘희망 홈케어’ 사업 시작하기로
수리·청소·정리정돈 등 원스톱

확대보기

▲ 서울 서초구 관계자들이 지난달 침수 피해를 입은 가구를 복구하고 있다. 서초구 제공

서울 서초구가 침수 피해를 입은 가구의 집수리뿐 아니라 ‘마음 수리’ 지원에 나섰다.

구는 최근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침수 피해를 입은 주거 취약계층에 대해 종합적인 주거환경 서비스인 ‘서초 희망 홈케어’ 사업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자원봉사 단체와 민간 수리업체 등을 통해 어르신, 장애인, 저소득 주거 취약계층에 대해 집수리·청소·정리정돈·방역을 원스톱으로 지원한다.

집수리 비용은 가구당 최대 120만원까지 실비 지원한다. 수리비용을 지불한 임대인 또는 임차인에게 지급한다. 또 침수 피해가구 중 저소득 계층을 대상으로 현장조사 및 동주민센터 사례회의를 통해 청소·방역·정리정돈 서비스를 지원한다.

주거개선 서비스뿐 아니라 ▲긴급복지 및 사례관리 사업비, 민간재원 등 지원 ▲반지하 등 주거취약가구 대상 임대주택 정보 안내 ▲재난심리회복지원센터, 마음건강센터 등을 통한 심리상담 연계 ▲서초 주거복지안심센터를 통한 ‘찾아가는 주거복지 상담소’도 운영한다. 전성수 서초구청장은 “침수 피해로 힘든 시간을 보내는 주민들을 위해 다양한 서비스를 지원해 신속한 일상회복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진복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